주요뉴스증권·금융

바이오니아, '코로나19' RNAi 치료제 개발 착수

기사등록 :2020-03-23 09:19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바이오니아는 신약개발전문 자회사 써나젠테라퓨틱스와 함께 코로나 19(COVID-19)와 사스(SARS) 바이러스 증식을 억제하는 SAMiRNA™ 기반 치료제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고 23일 밝혔다.

바이오니아는 바이러스 게놈분석을 통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사스 바이러스 증식을 모두 억제할 수 있는 SAMiRNA 후보물질들을 설계했다. 지난 12일 후보물질 480종 합성을 완료했고, 생물안전 3등급 시설보유 국가기관들과 협의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약효탐색을 시작했다. 바이러스 증식 억제에 효과가 있는 치료제 후보물질을 4월 내 도출해 써나젠테라퓨틱스에서 신속하게 임상개발을 진행할 예정이다.

[로고=바이오니아]

siRNA 치료제는 바이러스의 RNA를 정확히 인식해 바이러스의 RNA를 분해하는 메커니즘이다. 코로나 바이러스 중증환자들의 경우, 바이러스 RNA 증식에 의한 선천면역반응으로 면역자극물질이 과다 분비돼 사이토카인 폭풍에 의해 심각한 상태에 이를 수 있다. siRNA 자체도 선천면역자극을 일으키는 부작용이 있다. 

바이오니아 측은 당사가 개발한 SAMiRNA™는 영장류를 포함한 비임상시험에서 선천면역자극에 의해 싸이토카인을 유발하지 않는 것으로 밝혀진 신개념의 siRNA라고 설명했다. 또 기존의 siRNA 치료제들이 간으로만 주로 전달되는 문제점도 해결했다고 전했다. SAMiRNA™는 중성의 나노입자로서 염증조직으로 주로 흡수돼 표적 RNA를 분해할 수 siRNA 물질이다.

바이오니아는 SAMiRNA™에 대한 물질특허를 미국을 비롯한 세계 주요국가에서 취득하여 보유하고 있다. 회사는 그동안 범부처신약개발사업단의 지원을 받아 특발성 폐섬유화증(IPF) 치료제 개발을 진행해 왔으며, 비임상연구를 통해 안전성과 효능검증을 완료해 임상 CRO 선정을 마치고 임상시험계획(IND) 자료를 준비 중이다. 올해 임상에 들어가는 이 약물은 비임상시험에서 폐 손상에 의한 염증과 섬유화증을 동시에 막는 것으로 나타나 코로나 바이러스 중증감염으로 인한 급성호흡곤란증과 폐섬유화증에서도 효과가 기대된다.

박한오 바이오니아 대표는 "SAMiRNA™는 기존 siRNA 치료제가 갖는 선천면역자극 부작용을 일으키지 않으면서 염증조직으로 잘 흡수되어 세포 내로 전달하는 독창적인 구조라서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억제할 수 있는 siRNA 치료제 개발에 최적인 기반기술"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신종바이러스 전염병이 발생했을 때 가장 빠르게 치료제를 개발할 수 있는 것이 siRNA 치료제"라며 "무엇보다 큰 장점은 바이러스의 게놈을 공략할 수 있는 다중 타깃을 동시에 개발해 향후 바이러스의 변이에 대응할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표는 또 "치료제를 설계하면서, 유전자 변이가 많이 있는 사스 바이러스도 동시에 공략할 수 있는 480개의 후보물질들을 설계할 수 있었다"며 "후보물질합성이 완료돼 스크리닝을 시작했으니, 앞으로 외부기관과 긴밀하게 협력해 신속하게 치료제를 개발해 나가겠다"고 부연했다.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