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4월 면세점 매출 9867억원…4년 만에 1조원 깨졌다

기사등록 :2020-05-25 18:45

코로나19에 이용객수 40만명선도 무너져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지난달 면세점 매출이 4년 만에 1조원 아래로 떨어졌다.

25일 한국면세점협회에 따르면 지난 4월 국내 면세점 매출은 9867억원을 기록했다.

[자료=한국면세점협회] 2020.05.25 hrgu90@newspim.com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하기 전인 올해 1월(2조274억원) 대비 52% 급감한 규모다. 전월(1조873억원)보다도 9.2% 감소했다.

지난달 방문객 수는 35만4000여명으로 전월(58만7000여명) 대비 40% 감소하며 40만명선도 무너졌다.

매출 급감에 따라 면세업계는 임대료 추가 지원을 호소하고 있다. 면세업계 관계자는 "인천공항 임대료가 매출액의 1.5배를 넘어선 상태"라며 "인천공항 임대료 감면 결정이 시급하다"라고 말했다. 

hrgu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