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복지부 "7일 전공의 파업, 진료 공백 없도록 조치"

기사등록 :2020-08-06 13:17

김헌주 보건의료정책관 "의협·대전협과 소통 이어갈 것"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보건복지부는 오는 7일로 예고된 전공의 파업에 대비해 대체인력을 확보해 진료공백을 최소화하겠다고 6일 밝혔다.

김헌주 복지부 보건의료정책관은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전공의 집단휴진과 관련해 관계부처 및 지자체와 협의 중"이라며 "기본적으로는 전공의 대체인력을 확보해 공백이 발생하지 않도록 조치할 것"이라고 했다.

전공의 파업이 대부분 대학병원 전공의들을 중심으로 발생하는 만큼 대학병원의 교수인력과 전임의 인력을 통해 진료공백을 메울 수 있도록 한다는 것이다.

김 정책관은 "계속해서 현장 상황을 모니터링하고 구청의 상황반을 가동하고 있다"며 "전국응급의료기관에서 차질없이 운영이 되도록 준비하고 있지만 일부 공백으로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손영래 보건복지부 대변인 [사진=보건복지부]

손영래 복지부 대변인도 "전공의 수련병원은 모든 병원이 아니라 일부 병원으로, 주로 규모가 큰 대학병원들"이라며 "전임의나 교수들을 통해 대체인력을 확보하고 있는 상황이라 진료상 차질은 없을테지만 대기시간이 길어질 수 있고 응급실은 중증환자부터 보게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복지부는 대한의사협회 및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의 지속적인 협의 방침도 내비쳤다.

앞서 의협과 대전협은 의대 정원 확대와 공공의대 신설에 반대하며 집단행동을 예고했다. 의협은 오는 14일, 전공의협의회는 오는 7일과 14일 24시간 집단휴진에 돌입하겠다는 계획이다.

김 정책관은 "의협과는 앞으로 계속 소통할 예정이며 의협이 요구한 의제사항에 대해서도 준비하고 있다"면서 "의료계와 소통의 의지가 있고 앞으로도 계속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대전협은 의료체계 개선 못지 않게 수련환경 개선과 보다 나은 수련체계에 대한 욕구가 강한 것으로 안다"며 "앞선 만남에서 여러 차례 토의했고 앞으로도 구체적인 대화가 오갈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