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정치

안철수 "라임·옵티머스 사태, 권력형 금융사기...특검으로 진실 밝혀야"

기사등록 :2020-10-13 17:48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정계·감독기관·사기꾼 '탐욕의 삼각동맹'이 만들어"
"문대통령, 부끄럽고 분노해야 해...지휘권 발동 명령해야"

[서울=뉴스핌] 김승현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3일 라임·옵티머스 사태에 대해 "정계, 감독기관, 사기꾼, 탐욕의 삼각동맹이 만들어낸 권력형 금융사기"라며 "정권이 덮으려 한다면 특별검사로 파헤쳐야 한다"고 촉구했다.

안철수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금융 관련 범죄는 국민들이 이해하기 어렵다. 여러 단계를 거치고 페이퍼 컴퍼니를 만들기 때문"이라며 "그러나 방법은 있다. 누가 대표를 맡았나, 그들이 가장 먼저 한 행동이 무엇인가를 보면 사건의 실체에 접근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leehs@newspim.com

그는 "여당이 '펀드 환매 중단사건'이라고 애써 축소시키는 라임, 옵티머스 사태는 금융 사기꾼의 탐욕과 감독기관의 무능과 방조, 그리고 권력의 비호와 관여가 합쳐진 중대 범죄"라고 규정했다.

그는 이어 "라임 사태의 핵심 관계자 중 한 명인 스타모빌리티 대표는 권력층과 가까운 언론인 출신이다. 기업 운영과 거리가 먼 친여 언론인 출신이 대표를 맡았던 것부터 무엇을 믿고 이런 일을 벌였는지 극명하게 보여준다"며 "든든한 뒷배가 있으니 수배자가 마카오에 억류돼 있던 사실을 총영사관이 알고 있었음에도 보란 듯이 도주하는 영화 같은 일이 일어났다"고 꼬집었다.

안 대표는 "했던 짓도 정상적인 운용과는 거리가 멀었다. 안정성 높은 공공기관 매출 채권에 투자한다고 했지만, 처음부터 대부업체와 부실기업에 투자했다"며 "이것만 봐도 처음부터 작정하고 사기를 치려고 했던 것 아니겠나"라고 질타했다.

안 대표는 "그 사이 감독기관은 뭘 했나. 문제를 적발하고 처벌해야 할 감독기관이 오히려 사기꾼 집단에게 컨설팅 수준의 조언까지 해 준 것으로 드러났다"며 "경찰이 피의자에게 도망갈 개구멍을 알려준 것과 진배없다"고 지적했다.

그는 "라임 문제는 이미 작년 7월에 일어난 사태인데 1년 3개월이 지난 지금에 와서야 결정적 진술들이 나오고 있다. 그사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서울남부지검 증권범죄합동수사단을 없애 버렸다"며 "사건도 반부패수사부가 아닌 일반 조사부에 배당됐다. 조폭을 잡으라 했더니 조폭 전담부서를 통째로 없애버리고, 멀쩡한 전문가들마저 수사에서 배제시켜 버린 것"이라고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수사하기 싫었기 때문이다. 무엇이 나올지 알고 있었기에 그 파장을 감당할 자신이 없었던 것"이라며 "검찰총장의 손발은 잘리고, 권력만 바라보는 해바라기 검사들이 요직을 독점한 지금 검찰에는 여권 관계자의 이름이 줄줄이 나오는 권력형 비리 사건에 침묵할 수밖에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은 분노해야 한다. 부끄러워해야 한다. 법무부 장관에게 지휘권 발동을 명령하고 철저한 수사를 지시하라. 그래야 의심받지 않는다"며 "철저한 수사를 통한 진실 규명만이 정도이고 답이다. 그것이 지금도 바닥 수준인 정권의 도덕성이 바닥을 뚫고 지하로 내려가지 않는 유일한 방법"이라고 충고했다.

안 대표는 그러면서 "청와대까지 뻗친 부정부패의 증거, 유력 대선주자 측근에까지 파고 들으려 한 범죄의 그림자를 색출하고 걷어내는 일은 대통령의 결심이 없으면 불가능하다"며 "대통령이 결심하지 못한다면 권력형 대형 금융사기 사건들은 특검에 의해 진실을 파헤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