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이낙연 "도쿄올림픽 전 한·일 현안 해결해야...북·일 관계도 새로운 가능성 열릴 것"

기사등록 :2020-10-21 15:42

"양국 정부, 제동 걸지 않고 외교당국에 협의 맡겨야"
"김정은, 대외관계 관리 의사 있다...도쿄올림픽이 기회"

[서울=뉴스핌] 김현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1일 한일관계 회복에 있어 "내년 도쿄올림픽 이전에 주요 현안이 타결됐으면 한다. 이는 한일관계, 북일관계에도 좋고, 일본에도 좋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국 정부가 외교 당국에 관계 회복 역할을 맡기고 제동을 걸지 않는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거라고 밝혔다.

이낙연 대표는 이날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외신기자 간담회에서 한중일 정상회담 해법을 묻는 질문에 "한국도 일본도 지키고자하는 원칙이 있다. 각자의 원칙을 살리면서도 접점을 찾아가야 한다는 것을 외교당국이 제일 잘 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그동안 당국 회담이 진행되다 중지되고 하는 과정이 반복됐는데 제가 보기에는 주로 일본측 총리 관저에 의해 제동이 걸리곤 했다고 본다"며 "이제는 두 나라 정부 모두 외교당국 협의에 맡기고 웬만하면 제동을 걸지 말고, 당국간 접점을 촉진해준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이 대표는 내년 여름 도쿄올림픽 개최를 고리로 한일관계·북한과 일본관계 등도 회복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2020.10.21 alwaysame@newspim.com

이 대표는 "오전 국정감사에서 주일한국대사에게 확인한 바로는 여러 방식으로 양국 대화가 진행되고 있고 아베 총리 시절보다는 일본 측이 더 유연해진 것 같다는 답변을 받았다"라며 "특히 내년 도쿄올림픽이 좋은 기회로 자리잡길 바란다. 도쿄 올림픽 이전에 현안을 타결하고 북일관계에서도 새로운 가능성이 열려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도 지난 평창 동계올림픽처럼 도쿄올림픽을 하나의 기회로 생각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며 "지난 10일 노동당 창건 75주년 열병식 김 위원장 연설을 보면 대외 관계를 관리하고자 하는 의사가 반영돼 있다고 읽었다"고 덧붙였다.

이 대표는 그러면서 "그런 기조 위에서 내년 초 신년사와 1월 당대회에서 구체적인 대외정책과 대내정책이 천명될 것"이라며 "도쿄올림픽을 계기로 하는 대외관계의 새로운 전개를 북한이 생각할 수 있다. 그런 기회를 일본도 살려갔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지난 20대 국회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해법으로 내놓은 '문희상안'에 대해서는 "국회에서나 정부에서나 수용되기 어렵다"며 선을 그었다. 이 대표는 "문 의장이 제안한 법안은 20대 국회 임기 만료와 함께 폐기됐다"며 "비슷한 안이 또 나와도 상황이 크게 달라지지 않을 거라 전망된다. 피해자들은 동의할 수 있는지, 한일 양국은 또 동의할 수 있는지 전제되지 않았고 진행하기도 어렵다"고 말했다.

with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