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베트남, 태풍 '몰라베' 대비 130만명 대피

기사등록 :2020-10-26 18:21

[마닐라/하노이 로이터=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제18호 태풍 '몰라베'(Molave)가 접근하고 있는 베트남이 주민 130만명을 대피시키는 등 대규모 피해에 대비해 만반의 준비를 갖추고 있다고 로이터 통신이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시속 125km의 강풍과 150km의 돌풍을 동반한 몰라베는 전날 저녁 필리핀 중북부 알베이주(州) 산미구엘섬에 상륙해 폭우로 인한 홍수와 7건의 산사태를 일으킨 후 이날 오전 필리핀 루손 섬을 떠나 베트남을 향해 접근하고 있다.

홍수로 물에 잠긴 거리에서 한 베트남 소년이 자원봉사자가 건네주는 식료품을 받고 있다. [사진=로이터 뉴스핌]

필리핀에서 아직 인명 피해는 보고되지 않았으나 동부 해안 어부 12명이 해상에 나갔다가 복귀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기상 당국은 몰라베가 남중국해를 지나며 세력을 한층 키운 뒤 28일 시속 135km의 강풍을 동반하며 베트남 중부를 강타할 것으로 예상했다.

베트남은 10월 들어 태풍이 네 차례나 할퀴고 지나갔다. 이로 인한 홍수와 산사태로 중부 지방에서 130명이 사망했고 20명이 실종됐다. 베트남은 해안선이 길어 태풍과 홍수 피해에 취약하다.

응우옌 쑤언 푹 베트남 총리는 각 주와 도시에 긴급 경보를 내리고 "넓은 지역에 영향을 미칠 매우 강력한 태풍이 다가오고 있다"며, 몰라베를 2017년 베트남 중부에서 100명 이상의 사망자를 낸 태풍 '담레이'(Damrey)에 비교했다.

이어 총리는 군 병력을 대비시키고 헬리콥터와 탱크 및 운송수단을 총동원해 태풍에 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주 세계은행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 해안 지역에는 약 1180만명의 주민이 거주하고 있는데 해안 주거 지역의 35%가 인구 밀집지역인 데다 침식이 진행 중인 곳이어서 주민 상당수가 심각한 홍수 위협에 노출돼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g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