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스가·바흐 "내년 도쿄올림픽 예정대로 개최" 확인

기사등록 :2020-11-16 13:57

[서울=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일본을 방문 중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이 16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만나 내년으로 연기된 도쿄올림픽을 예정대로 개최한다는 것을 다시 한 번 확인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 등 일본 언론이 보도했다.

회담 모두 스가 총리는 "내년 여름 인류가 코로나 바이러스를 이겨낸 증거로서 또 (일본이) 동일본 대지진에서 다시 일어서고 있는 모습을 세계에 알리는 부흥 올림픽으로서 개최를 실현할 결의다"라고 밝혔다.

바흐 위원장은 "도쿄올림픽을 내년 실행한다는 결의를 충분히 공유했다. 코로나 이후 세계에서 인류의 연대와 결속력을 나타내는 상징으로 삼겠다"고 말했다.

이어 회담 후 기자들에게 "코로나19 백신이 개발되면 올림픽 참가자와 방문객이 일본에 올 때 백신을 접종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바흐 위원장의 방일은 도쿄올림픽 연기가 결정되기 전인 작년 7월 이후 처음이다. 스가 총리 취임 후에는 전화 통화를 통해 조기 일본 방문 의사를 전한 바 있다.

18일까지 일본에 머물며, 이날 오후에는 일본 올림픽박물관을 방문해 아베 신조(安倍晋三) 전 총리에게 올림픽 운동에 대한 공헌을 기리는 '올림픽 오더(훈장)'를 수여할 예정이다.

[도쿄 로이터=뉴스핌] 오영상 전문기자 = 16일 일본을 방문한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 위원장이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만나 주먹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0.11.16 goldendog@newspim.com

goldendo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