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이낙연 "전월세 대책, 매입주택·공공주택의 LH 확보 및 오피스텔 주택화"

기사등록 :2020-11-17 11:44

"주거 문제로 고통 겪는 국민들께 미안, 가슴 아프고 송구스럽다"

[서울=뉴스핌] 채송무 김현우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질책을 받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부동산 정책에 대해 "조만간 전월세 공급 대책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17일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클럽 토론회에서 "조만간 국토부가 전월세 대책을 발표할 것"이라며 "매입 주택, 공공주택을 LH가 확보해 전월세로 내놓는다든가 오피스텔, 또는 상가 건물을 주택화해서 전월세로 내놓는다든지 하는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이와 함께 "호텔을 주거로 바꿔 전월세로 내놓는 방안이 포함된 것으로 안다"며 "오늘 내일 사이 발표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오전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관훈토론회에서 기조 연설을 하고 있다. 2020.11.17 photo@newspim.com

이 대표는 실패했다는 평가를 받는 부동산 정책에 대해서도 "가장 뼈아프게 생각하는 것은 우리 사회의 변화 속도를 정확히 예측하지 못했고, 예측했더라도 충분히 대응하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사과했다.

그는 극심한 전세난에 대해서도 "주거 문제로 고통을 겪고 있는 국민 여러분께 정말로 미안하다"며 "가슴이 아프고 송구스럽기 짝이 없다"고 고개를 숙였다.

그는 "주거라는 것은 다른 상품과 달리 매우 특별한 특색이 있다. 수요는 몹시 탄력적인데 공급은 비탄력"이라며 "수요는 바로 생기는데 공급은 오래 걸린다는 것을 고려했어야 했다"고 인정했다.

이어 "전월세의 어려움에는 수요 변화에 충분히 부응하지 못한 것"이라며 "계약 갱신이 늘어서 공급이 줄다보니 수요자들이 더 어려움을 겪는다. 여기에 제도의 큰 변화 과도기가 겹친 것"이라고 말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