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SNS 톡톡] 안철수 "광화문 광장 공사는 유훈행정…당장 중단해야"

기사등록 :2020-11-17 14:39

"서울 세대당 지방세 부담액 연간 514만원 넘어…누가 납득하겠나"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17일 서울시의 광화문 광장 재정비 공사 강행을 두고 "누구를 위한 광화문 광장 공사인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어제 광화문 광장 개조 공사가 시작됐다. 무려 800억원의 세금이 들어가는 공사"라며 "두 번이나 재검토 결정이 났고, 이 정권 중앙부처도 반대했던 공사를 왜 강행하는지 모를 일"이라고 말했다.

[사진=안철수 페이스북]

안 대표는 "시장도 없고, 부처와의 합의도 없고, 서울시민의 동의도 없는 상태에서 이뤄지는 한 마디로 '날림행정', '불통행정', '유훈행정'의 표본"이라고 맹비난했다.

안 대표는 이어 "서울시는 이 사업과 관련해 오랫동안 시민과 소통해 왔다고 강변한다"며 "그러나 광화문 대로를 이용하는 운전자나 광장과 보행공간을 이용하는 시민들에게 제대로 된 심층 설문 조사라고 했는지 의문이다. 혹시 어용시민단체만 불러다 박수치고 끝낸 것을 소통이라고 착각하는 것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또 "광화문 광장 공사는 남은 임기 5개월짜리 대행체제가 화급을 다투어서 강행할 사업이 아니다"라며 "차기 시장이 뽑히고 나면 새 체제에서 시민과 도시계획 전문가, 그리고 중앙정부의 의견을 들어 결정하는 것이 맞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광화문은 서울시에 있지만 경복궁과 연결돼있는 대한민국의 상징과도 같은 역사적 공간"이라며 "광화문은 서울시장의 광장도 아니고, 특정 세력의 광장도 아닌 대한민국 국민 모두의 광장"이라고 강조했다.

안 대표는 "안 그래도 서울의 세대당 지방세 부담액은 이미 연간 514만원이 넘는다"며 "시민은 세금폭탄으로 허리가 휠 지경인데, 이런 사업을 하겠다고 세금을 퍼붓는다면 어떤 시민이 납득하겠나. 누구 배를 불려주고, 누구를 기념하기 위해 이런 사업을 벌이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어 "지금 당장 사업을 멈추고, 5개월 후 서울시민이 선택한 자격있는 새 시장이, 시민의 뜻과 전문가의 뜻을 물어 결정하게 하자"며 "현 대행체제가 명분 없이 밀어부친다면 새로운 서울시장체제에서 무리한 공사강행과 혈세 낭비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물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