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부동산

같은 1기 신도시인데…일산 아파트 2채 팔아도 분당서 1채 마련 못해

기사등록 :2020-11-18 13:05

현 정부 들어 분당 아파트값 70.9% 뛸 때 일산동구 11.2% 올라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문재인 정부가 들어선 이후 1기 신도시를 대표하는 경기 성남시 분당구와 일산의 아파트 가격 격차가 더욱 벌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18일 경제만랩이 KB부동산 리브온의 주택가격동향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출범 당시 두 지역간 아파트값 차이는 922만원이었다. 성남시 분당구는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이 2246만3000원, 일산동구는 1324만4000원이었다.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분당구, 일산동구 3.3㎡당 아파트 평균 매매가격(단위: 만원) [자료=KB부동산 리브온] 2020.11.18 sungsoo@newspim.com

하지만 올해 10월 두 지역의 아파트값 격차(분당 3839만8000원, 일산 1472만5000원)는 2367만3000원으로 확대됐다.

실제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통계시스템을 보면 분당구 구미동 까치마을 4단지(선경) 전용 84㎡는 지난 2017년 5월 6억5000만원(12층)에서 올해 10월 12억3000만원(13층)으로 상승했다. 현 정부 들어 89.23% 상승한 것.

분당구 서현동 시범한신 전용 84㎡ 매매가격도 2017년 5월 6억7900만원(15층)에서 지난달 13억4800만원(12층)으로 98.53% 치솟았다.

반면 일산은 비교적 낮은 상승률을 보이고 있다. 지난 2017년 5월 4억3900만원(8층)에 거래된 경기 일산 동구 마두동 강촌마을(라이프) 전용 84㎡는 올해 10월 5억6000만원(8층)에 손바뀜됐다. 상승률이 27.56%로 분당에 비하면 저조하다.

같은 기간 일산 동구 중산동 하늘마을 5단지 전용 84㎡도 3억4500만원(14층)에서 지난달 4억6500만원(10층)으로 34.78% 올랐다.

황한솔 경제만랩 연구원은 "일산과 분당은 같은 1기 신도시지만, 분당은 분당선·신분당선 개통으로 강남 접근성이 좋아졌다"며 "반면 일산은 경의중앙선과 경쟁력, 실효성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는 3호선 연장 일산선에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일산은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사업 속도를 높이거나 자족기능 보강을 위한 기업 유치가 있어야 분당과의 가격 격차를 좁힐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sungs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