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도입…분산에너지 시장제도 개편 추진

기사등록 :2020-11-27 11:00

산업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 설명회 개최
분산에너지 송배전·변동성 편익 지원제도 마련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분산에너지 활성화를 위해 전력수급에 따른 조정이 불가능한 재생에너지를 조정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등 분산에너지 시장제도로 개편이 추진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한국에너지공단과 27일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안)'에 대한 온라인 설명회를 개최했다. 분산에너지란 수용가 내부 또는 수요지 인근에 위치한 분산형 저원과 전력계통 안정화에 기여하는 자원을 말한다.

이를 통해 올해 말 발표예정인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안)'의 주요 정책방향을 설명하고 업계·지방자치단체 등 이해관계자의 의견을 수렴했다.

태양열 전지판 [사진= 로이터 뉴스핌]

산업부가 발표한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안)'을 살펴보면 분산에너지의 송배전·변동성 편익 등을 지원하는 제도와 수도권 신규수요를 지역으로 분산하기 위한 제도를 검토한다.

전력수급에 따른 조정이 불가능한 재생에너지를 조정 가능한 자원으로 전환할 수 있도록 재생에너지 발전량 예측제도 등 분산에너지 친화적인 시장제도로의 개편을 추진한다.

계통안정성 제고를 위해 재생에너지 통합관제시스템과 공공 에너지저장장치(ESS)를 구축한다. 재생에너지 잉여전력을 활용하는 그린수소 생산, 전기차 충·방전, 열 저장 등을 개발·확산함과 동시에 지역주도의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위해 기초지자체 단위 맞춤형 마이크로그리드 구축을 지원하고, 지역에너지센터 신설을 추진할 예정이다.

김정일 산업부 에너지혁신정책관은 "정부는 선진국형 분산에너지 시스템 구축을 통해 에너지 신산업을 육성하고, 새로운 일자리 창출을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산업부는 이날 설명회에서 제기된 업계와 지자체 등의 의견을 반영해 올해 연말까지 '분산에너지 활성화 로드맵'을 마련·발표할 계획이다.

fedor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