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주식으로 재미 본 개미들, 비트코인도 같이 '가즈아' 열풍

기사등록 :2020-12-01 14:07

코스피·비트코인 최고치 갱신 '훈풍'
봇물터진 유동성에 '주식코인' 강세

[서울=뉴스핌] 임성봉 기자 = #회사원 양모(33) 씨는 지난 3월 폭락장 당시 4000만원으로 주식투자를 시작해 최근까지 총 40% 이상의 수익을 봤다. 불린 투자금을 여러 투자처에 분산하려던 양씨는 미국주식 직구와 비트코인을 두고 고민하다 '국내 주식'과 '비트코인' 병행 투자로 방향을 정했다. 올해 꾸준히 모아놓은 국내 대장주에, 가파르게 상승 중인 비트코인 수익률까지 더해지면 제법 쏠쏠한 수익을 낼 수 있을 거란 이유에서다. 특히 양씨는 최근 증권가에서 내년 국제 증시의 상승폭이 완화되는 반면 비트코인은 꾸준히 상승할 것이란 전망도 함께 고려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주요국 증시에 유동성 자금이 몰리면서 주식과 비트코인 투자로 수익을 내는 이른바 '주식코인' 투자 행태가 유행하고 있다. 주식코인은 최근 개인 투자자 사이에서 주식과 비트코인 투자를 병행하는 방법을 말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27일 오후 코스피 지수가 전 거래일 대비 7.54포인트(0.29%) 오른 2,633.45에 마감했다. 코스닥 지수는 11.03포인트(1.26%) 오른 885.56에 장을 마쳤고 달러/원 환율은 1.4원 내린 1,103.2원에 완료했다. 이날 서울 여의도 국민은행 스마트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하고 있다. 2020.11.27 alwaysame@newspim.com

 1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코스피는 2633.45로 마감하면서 이틀 연속 사상 최고점을 경신하는 등 상승 랠리를 펼치고 있다. 여기에는 일명 '동학개미'로 불리는 국내 개인투자자들이 코로나19 사태 당시 증시를 떠받쳤고 이후 외국인들의 매수세가 이어졌다.

앞서 지난달 25일에는 코스피와 코스닥을 합쳐 총 39조8953억원 어치의 주식이 거래되면서 최대기록을 갈아치웠다. 종전 최대치는 지난 9월 8일 36조9426억원 수준이다. 증시대기자금으로 꼽히는 투자자예탁금도 지난달 이미 60조원을 넘어 65조원을 웃도는 등 시중 유동성이 물밀듯이 증시로 쏟아져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주식투자로 수익을 얻은 개인 투자자들은 비트코인으로도 눈을 돌리고 있는 모양새다. 국제적으로 풍부한 유동성 정책이 잇따르면서 화폐가치는 떨어지고, 가상화폐를 제도권으로 영입하려는 각국의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어서다. 실제 가상화폐의 선두주자로 꼽히는 비트코인 가격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가파른 상승곡선을 그리고 있다.

국내 코인 거래소 빗썸에 따르면 올해 국내 비트코인 가격은 연초(834만 원) 대비 이날 오전 11시(2135만 원) 기준으로 155% 이상 상승했다. 3월 13일 연중 최저가(549만 원)와 비교하면 무려 4배 가까이 급등한 것이다.

국제 비트코인 가격도 천정부지로 치솟고 있다. 미국 암호화폐 거래소 시장의 비트코인 가격은 전날(현지시간) 기준 1BTC(비트코인 단위)당 1만9857.03달러(약 2199만원)를 기록했다. 전거래일 대비 8.7% 오르면서 지난 2017년 12월 당시 역대 최고치를 뛰어넘었다.

로이터 뉴스핌

이처럼 증시와 비트코인 모두 랠리가 이어지면서 '주식코인'에 뛰어드는 투자자들도 부쩍 늘어나고 있다. 풍부한 유동성이 유입되는 주식시장, 유동성이 많아질수록 가치가 올라가는 비트코인 두 곳에 투자하면 단기간에 고수익을 벌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에서다.

투자자 최모(36) 씨는 "지난 3월 비트코인과 주식에 동시에 투자해 상당한 수익을 냈다는 주변 사람들이 많다"며 "주식과 비트코인 모두 현재 고점은 아닐까 우려스럽기도 하지만 내년까지는 꾸준히 가격이 오를 것으로 보고 주식코인 투자금을 늘릴 생각"이라고 말했다.

증권가도 암호화폐에 대한 밝은 전망을 내놓으면서 개인투자자들의 주식코인 열풍도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한대훈 SK증권 연구원은 "미국을 필두로 글로벌 금융회사 및 핀테크 기업들도 비트코인 투자에 속도를 올리고 있다"며 "특히 기관 투자자들의 시장진입을 위한 제도화 및 안전장치도 마련 중인데 큰 규모의 기관 투자자들이 시장 진출을 준비 중인 만큼 올해보다 내년 상승곡선이 더 기대되고 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imbong@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