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요뉴스산업

웨이브랩스, 국내 최초 드론 무선통신장비 국산화 성공…"KC인증 획득"

기사등록 :2020-12-01 16:00

[서울=뉴스핌] 정경환 기자 = 웨이브랩스가 국내 최초로 드론의 장거리 비행을 위한 장거리 무선주파수(RF) 통신 모듈 개발을 완료했다.

웨이브랩스는 미국(FCC 인증)기준 최대 통신출력이 1W(+30dBm)인 RF 모듈을 개발해 KC인증을 받았다고 1일 밝혔다.

웨이브랩스 KC인증 RF 모듈 W2400 [자료=웨이브랩스]

4차산업 혁명의 핵심 분야인 드론에 있어 무선통신기술은 가장 중요한 핵심 기술이다. 기존 LTE 통신을 기반으로 한 드론 제품은 산악지역, 군사지역, 국경지역 등 LTE 통신 장애가 발생하는 지역에서는 비행이 불가한 한계점을 지니고 있었다.

웨이브랩스가 이번에 국내 최초로 개발한 RF모듈인 W2400(모델명)을 탑재한 드론은 가시거리가 확보되는 지역에서 안정적인 비행과 함께 장거리 비행도 가능하다.

회사 측은 "현재 이 장비는 미국, 캐나다 등 해외 제품에 의존하고 있는 상황"이라며 "웨이브랩스가 국산화에 성공함으로써 국내 드론 시장의 확장은 물론 수입 대체 효과에 따른 외화 절감 효과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한, 웨이브랩스는 RF 통신 모듈이 최근 그린 뉴딜 정책으로 각광받고 있는 풍력 발전소의 감시 및 정비에 활용 가능하며, 드론을 이용한 택배 등의 운송 산업 발전에도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웨이브랩스는 업무협약(MOU)을 통해 군사훈련용 드론과 두산모빌리티이노베이션(DMI) 수소드론의 무선주파수(RF) 모듈을 공급 추진 중이다.

안성혁 웨이브랩스 대표는 "이번 KC인증을 계기로 본격적인 해외 진출을 위해 지난 10월 미국 조지아주에 미국 지사를 설립했다"며 "웨이브랩스의 RF 통신 모듈에 대한 미국, 유럽, 호주 등 해외 인증을 진행하고 있어 해외 시장을 적극 공략할 계획"이라고 했다.

안 대표는 이어 "드론 관제시스템, LTE 연동 장비 등의 신시장 개척을 위한 연구 개발도 꾸준히 진행하고 있다"면서 "내년에 비가시권에 있는 드론을 찾아낼 수 있는 장거리용 트레킹 안테나도 출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ho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