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보
주요뉴스증권·금융

"원·달러 환율 1000원대 진입...내년 상반기까지 원화 강세 지속"- 대신증권

기사등록 :2020-12-04 08:40

※ 뉴스 공유하기

URL 복사완료

※ 본문 글자 크기 조정

  • 더 작게
  • 작게
  • 보통
  • 크게
  • 더 크게
경제 정상화 기대감·위험자산 선호 등 영향
원/달러 환율 하단 1050원 제시

[서울=뉴스핌] 김세원 기자 = 원·달러 환율이 2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1000원대 진입한 가운데 원화 강세가 내년 상반기까지 지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대신증권은 4일 보고서를 통해 "글로벌 달러 약세 기조 하에 위험선호가 확대됨에 따라 원화가 큰 폭으로 강세를 나타냈다"며 "현재와 같은 원화 강세가 상당 기간 지속될 수 있으며 1차적으로 내년 상반기까지를 구체적인 시한으로 제시한다"고 밝혔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3일 원·달러 환율이 1097원에 하락 마감했다. 원·달러 환율이 1000원대로 진입한건 2년 6개월 만이다. 이날 오후 서울 중구 하나은행 딜링룸에서 딜러들이 업무를 보고 있다. 2020.12.03 pangbin@newspim.com

전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대비 3.8원 하락한 1097.0원에 거래를 마쳤다. 이는 2018년 6월 14일(1083.1원) 이후 2년 6개월 만의 최저치다.

공동락 대신증권 연구원은 "최근 원화는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따른 글로벌 경제 정상화 기대, 주식시장 랠리 등의 재료들이 맞물리며 강세를 이어왔다"며 "특히 9월 이후부터 지속된 글로벌 달러 약세 환경 하에서 중국 위안화와 연동하며 상대적으로 더 큰 폭의 강세를 나타냈다"고 분석했다.

이어 "원화가 다른 통화들에 비해 매우 가파른 강세를 나타낸 기저에는 코로나19로 크게 위축됐던 글로벌 교역이 정상화될 것이란 기대가 강하게 반영되고 있다"며 "원화는 글로벌 교역 동향에 민감한 영향을 받는 대표적인 통화로 분류되곤 하는데 11월 한국의 수출은 플러스로 전환된 바 있다"고 설명했다.

경제 정상화에 따른 위험자산 선호 확대와 위안화 프록시로서의 역할도 원화 강세에 영향을 주고 있다고 봤다. 최근 원화는 위안화에 연동하는 흐름을 이어가고 있는데 이는 경상수지 흑자와 우수한 펀더멘털이란 두 국가의 경제적인 상황을 반영한 측면이 크다는 것이다.

대신증권은 원·달러 환율 하단을 1050원으로 제시했다. 

공 연구원은 "원/달러 환율의 하단 타깃을 전저점 레벨인 1050원으로 제시한다"며 "다만 단기적인 환율 변동성 확대에 대해 구두 개입과 같은 당국 차원의 개입 시사가 이미 수차례 이뤄진 만큼 1100원 하회한 현재의 환율 수준을 전후로 개입 가능성에 대해서는 경계를 권고한다"고 말했다.

saewkim9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