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GAM]버핏이 절대 안 산다는 비트코인, 1% 편입이 필요한 이유

기사등록 :2020-12-08 06:02

[편집자] 이 기사는 7월 14일 오전 04시06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뉴욕=뉴스핌] 황숙혜 특파원 = 월가의 투자자들 사이에 살아있는 전설로 통하는 워렌 버핏은 매년 주주들에게 보내는 서한에서 블록체인에 대한 반감을 쏟아냈다.

투자 자산으로서 가치가 전혀 없다는 주장이다. 90세의 노장은 2019년 말 기준 1280억달러에 달하는 현금성 자산을 보유했지만 비트코인을 매입하는 데는 단 한 푼도 쓰지 않겠노라고 잘라 말했다.

버핏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여전히 월가의 내노라 하는 고수들이 신경을 곤두세우지만 비트코인에 대한 발언 만큼은 뜨거운 논란을 일으켰다.

반대 의견은 물론이고 직설적인 비판과 쓴소리가 봇물을 이룬 것. 대표적인 '안티'가 페이스북 부사장을 지낸 투자 회사 소셜 캐피탈의 차마스 팔리하피티야 최고경영자(CEO).

비트코인과 달러화 [사진=로이터 뉴스핌]

그는 블록체인에 대한 버핏의 의견이 케케묵은 발상이라고 일갈하며 뿌리부터 틀린 말이라고 날을 세웠다.

사실 투자은행(IB) 수장들 사이에서도 블록체인의 투자 가치를 놓고 의견이 크게 엇갈리는 실정이다. 투기라는 비판과 미래의 화폐라는 주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올들어 블록체인이 시장의 시선을 모은 것은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 충격과 무관하지 않다.

2월말 기준 3000명 이상의 생명을 앗아간 바이러스는 지구촌 자산시장에도 패닉을 일으켰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전면전에도 저항력을 보였던 주요국 주식시장이 도미노 폭락을 연출했고, 원자재와 정크본드까지 위험자산이 일제히 '팔자'에 시달렸다.

달러화와 금, 엔화와 미국 국채로 시중 자금이 홍수를 이루는 가운데 투자자들이 이른바 '코인' 매입을 권고하는 것은 안전자산이기 때문이 아니다.

널뛰기를 연출하는 극심한 변동성과 투자 리스크 측면에서 블록체인은 굳이 따지자면 안전자산보다 위험자산에 가까워 보인다.

그런데도 '리스크-오프'가 두드러지는 상황에 월가의 큰손들이 코인 매입을 권고하는 것은 주요 자산과 상관관계 때문이다.

전통적인 투자 자산이 동반 급락하는 패닉 상황에 이들과 상관관계가 낮은 자산을 포트폴리오에 편입할 때 전반적인 안전성을 향상시킬 수 있다는 얘기다.

팔리하피티야 대표는 미국 투자 매체 CNBC와 인터뷰에서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 편입이 환상적인 리스크 헤지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며 "모든 금융자산이 강한 양의 상관관계를 보이기 때문에 근본적으로 상관관계를 갖지 않는 비트코인이 손실 완화와 헤지에 기여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비트코인과 같이 전통적인 금융자산과 전혀 상관관계를 보이지 않는 자산을 포트폴리오에 1% 내외로 편입하는 전략이 현명한 전략이라는 주장이다.

이 때 포인트는 매입 후 무관심이다. 총 자산 가운데 1% 가량 제한적인 선에서 비트코인을 매입한 뒤 매일, 매 순간 등락을 확인하는 것이 아니라 일정 기간 시선을 주지 말아야 한다는 얘기다.

비트코인 자체의 가격 상승을 통한 차익 실현보다 상관관계의 분산을 통해 포트폴리오의 안정성을 확보하는 데 목적을 두라는 조언이다.

다른 고수들도 이 같은 의견을 내놓았다. 코이니스트 리서치의 루크 마틴 애널리스트 역시 트윗을 통해 비트코인이 대부분의 자산과 지극히 낮은 상관관계를 보이고, 이를 근거로 일정 부분 포트폴리오에 담는 전략이 적절하다고 주장했다.

사실 비트코인은 연초 미국과 이란이 군사적인 충돌을 벌일 조짐을 보였을 때 가파르게 상승, 안전자산과 흡사한 움직임을 연출했다. 비트코인이 1월 1만 선을 뚫고 오른 것은 이 때문이었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팬데믹(대유행)으로 악화될 것이라는 공포가 번지자 비트코인은 하락 압박에 시달렸다. 이 때문에 안전자산으로 비트코인을 매입했던 투자자들이 커다란 실망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예기치 않은 바이러스의 확산과 이에 따른 후폭풍은 연말까지 지구촌 경제의 펀더멘털에 작지 않은 흠집을 낼 전망이다.

자산시장 역시 기업들의 수익성 악화와 성장률 후퇴를 반영, 한파가 이어질 가능성에 무게가 실린다.

현기증 나는 자산 가격의 등락으로부터 포트폴리오를 방어해야 한다면 블록체인이 비법이라는 것이 고수들의 의견이다.

 

higrace5@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