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사모펀드로 인수되는 한진중공업…노조+지역사회 "조선업 우려" 왜?

기사등록 :2020-12-23 15:16

우선협상대상자로 동부건설 컨소시엄 선정
조선업 경험 없고 구조조정에 능한 사모펀드
조선업 10년째 적자..영도조선소 매각 우려
동부건설 "영도조선소 매각 고려안해" 해명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진중공업 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조선사업 구조조정에 대한 우려 목소리가 나온다. 컨소시엄이 조선업 경험은 전무하면서 구조조정에 초점을 맞춘 사모펀드로 구성되면서다.

특히 한진중공업 조선사업은 10년째 적자 늪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어 구조조정 대상에 오를 가능성이 높다는 게 한진중공업 노조와 지역사회 일각의 우려다.

23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진중공업 지분매각 우선협상대상자로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선정되면서 노조와 지역사회 중심으로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동부건설 컨소시엄은 동부건설과 함께 한국토지신탁, NH PE, 오퍼스 PE 등으로 꾸려졌다. 조선업 경험은 없으면서 부동산 개발을 전문적으로 하거나 구조조정에 능한 사모펀드들이 모였다. 컨소시엄 주관사인 동부건설의 최대주주도 사모펀드인 키스톤에코프라임으로 사실상 한진중공업은 사모펀드로 인수되는 셈이다.

한진중공업이 건조한 차기고속정. [제공=한진중공업]

노조와 지역사회에서는 동부건설 컨소시엄이 애초 부산 영도조선소 부지 매각을 염두에 두고 한진중공업을 인수하려는 것 아니냐는 의심의 눈초리를 보내고 있다.

한진중공업은 일제강점기인 1937년 영도조선소에 세워진 조선중공업이 전신으로, 근대 조선소의 효시 격이다. 이후 조선소 주변으로 시가지가 형성되면서 영도조선소가 부산시 정중앙에 자리잡게 됐다.

최근 들어 부산항을 중심으로 구도심 개발이 활발히 진행되면서 영도조선소 부지 개발압력도 커졌다. 한진중공업 매각금액은 4000억원 안팎. 영도조선소 부지 26만㎡와 건물의 장부가액은 총 3517억원으로, 실제 매각이 이뤄질 경우 인수 비용을 회수하고도 남는 장사라는 게 업계 시각이다.

관건은 인수 후 기업 정상화를 추진해야 하는 동부건설이 조선사업을 계속 유지할지다. 한진중공업은 경영난과 조선업 침체를 겪으며 지금은 매출 대부분을 건설부문에서 일으키고 있다. 3분기 말 기준 조선부문 매출액은 3175억원으로 전체 매출액은 24.5% 수준이다. 30%대를 유지하던 예년과 달리 역대 최저 수준이다.

수익성도 좋지 않다. 3분기 말 조선부문 영업손실은 219억원으로, 한진중공업의 조선부문은 지난 2011년부터 10년째 내리 적자를 기록 중이다. 신규 수주도 넉넉지 않다. 연말 조선3사(한국조선해양·대우조선해양·삼성중공업)가 앞 다퉈 수주 소식을 전하고 있는 반면 한진중공업은 잠잠하다.

한진중공업은 필리핀 수빅조선소 파산 등으로 경비함 등 해군의 함정 위주로 수주 포트폴리오를 수정했기 때문이다. 한진중공업은 대형 선박을 수빅조선소에서 건조해 왔다. 3분기 말 기준 수주잔액은 23척, 9208억원이다.

산업은행 매각 조건에 3년 이상 조선업을 운영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지만, 이는 반대로 3년 후 조선업을 매각하거나 중단할 수 있다는 의미로 해석된다. 한진중공업 노조 측은 조선업 운영 기간을 10년 이상으로 늘리고 상선을 수주해 영도조선소를 정상화시켜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동부건설이 조선업을 쉽사리 포기하기 힘들 것이란 관측도 있다.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이 큰 데다, 노조의 반발 등 넘어야 할 산이 많아서다. 동부건설도 지난 22일 우선협상대상자 선정 직후 입장문을 내고 영도조선소 부지 매각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동부건설 측은 "한진중공업은 조선업 중에서도 방산 특수선 제작에 특화돼 있는 등 기업 정상화가 신속히 이뤄질 수 있는 기술 재료가 풍부하다"며 "상선 건조가 충분히 가능해 방산 특수선 및 중소형 상선 사업 포트폴리오를 보강해 가동률을 높이면 회사 정상화에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진중공업 주식매매 계약상에 인력의 고용 승계를 보장하는 데다 기술력을 살려 제대로 된 회사로 만드는 게 목표"라며 "고용을 보장하지 않거나 영도조선소 부지를 매각하는 것은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강조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