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영상

[영상] 이낙연 "국산 코로나 치료제 승인 1월 중 결정...K방역의 쾌거"

기사등록 :2020-12-28 17:45

[서울=뉴스핌] 안재용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8일 "국산 코로나 치료제의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이 내일 식약처에 접수돼 소정의 절차를 거쳐 승인 여부를 1월 중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코로나 조기 진단에 성공한 데 이어 조기 치료에도 성공한다면 그것은 K방역의 또 하나의 쾌거"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 대표가 언급한 국산 코로나 치료제 개발 업체는 셀트리온이다. 항체치료제 'CT-P59'의 임상 2상을 진행 중인 셀트리온은 연말 조건부 사용승인 신청을 예고한 바 있다.

조건부 허가는 치료제가 없는 질환에 대해 임상 3상을 진행하는 조건하에 임상 2상 결과로 판매 허가를 내주는 제도다.

셀트리온이 허가를 신청하면 식약처는 검토를 거쳐 특별한 이상이 없는한 내년 2월 초중순쯤 허가승인을 내 줄 것으로 예상된다. 식약처의 허가승인을 받으면 즉시 의료 현장에서 사용할 수 있다.

(출처-더불어민주당)

anp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