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주말 이슈 +] 4·7선거 최대 이슈 부동산, 與 '공공주택' vs 野 '규제 완화'

기사등록 :2021-01-17 08:41

여야 모두 경쟁적 부동산 정책 내놓으며 '민심 잡기'
안철수, 세금·규제 완화…나경원도 신속한 재건축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정치권의 승부처인 4·7 보궐선거를 겨냥한 여야 후보들의 행보가 본격화되고 있는 가운데 최대 쟁점은 역시 부동산이 되고 있다.

전반기 최대 80%를 상회할 정도로 강력했던 문재인 정부에 대한 지지율이 후반기 부동산 가격 인상과 이어진 전세 대란 등 부동산 정책 실패에 대한 비판 여론이 이어지면서 30% 중반대로 꺾일 정도로 부동산 정책은 현 정권의 아킬레스 건이다.

그 중 핵심인 서울시장 선거가 4·7 보궐선거 최대 승부처로 떠오르면서 여야 후보들은 저마다 부동산 정책을 내놓으며 표심 잡기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여야 후보들 모두 집값 안정을 위한 공급 정책을 내세웠지만, 여당은 공공주택을 위주로 한 공급에, 야당은 규제 완화를 통한 민간 공급 활성화를 내세웠다.

부동산 간판[사진=뉴스핌DB] 2020.12.17 obliviate12@newspim.com

與 후보 중 유일 출마선언 우상호, 공공주택 위주 공급 약속
   "강변도로·철길 위 덮는 대지 조성해 16만호 공공주택 공급"

여당 후보 중 유일하게 출마 선언을 한 우상호 민주당 의원은 강변도로를 덮는 '한강마루 타운'과 철길 위를 덮어 조성하는 '철길마루 타운'을 통해 16만호 공공주택 공급을 약속했다.

우 의원의 공약은 강변북로, 올림픽대로의 1/3에 덮개를 씌우고 대지를 만들어 약 24만 평의 도시를 조성하고 여기에 주택 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우 의원은 1평당 약 3억 가량 되는 한강변 아파트의 가격과 달리 한강마루 타운하우스는 1평당 2000만원이면 넉넉하다는 입장이다.

[서울=뉴스핌] 최상수 기자 = 4ㆍ7 서울시장 재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한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이 지난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중소기업ㆍ자영업자 영업중단 보상보험, 코로나19 시민안전보험 도입 등 서울시민 건강안심 정책을 발표하고 있다. 2021.01.14 kilroy023@newspim.com

오히려 기존 토지 개발에서 필요한 토지 보상, 이주, 철거 등의 단계가 필요하지 않아 단기간에 조성이 가능하다는 점도 강조했다.

우 의원은 역세권 고밀도 개발을 통한 공공주택 확보도 약속했다. 다만 우 의원은 민간의 개발을 통해 지나친 소득을 얻는 것은 막아야 한다는 입장이 분명하다. 우 의원은 뉴스핌과의 인터뷰에서 "토지를 통해 돈을 벌지 못한다는 분위기가 확고히 자리잡으면 주택 가격은 자연히 안정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지난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01.14 leehs@newspim.com

안철수의 부동산 정책, 향후 주택 74만6000호 공급·규제 완화
    나경원 "각종 심의 원스톱 진행해 신속한 재건축 돕겠다"

최근 여론조사에서 서울시장 적합도 1위를 달리고 있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향후 5년간 주택 총 74만6000호 공급, 부동산 세금 인하, 규제 완화 등이 핵심인 부동산 정책을 발표했다.

안 대표는 "부동산 세금을 확 낮추겠다"며 규제 완화 정책 입장을 분명히 했다. 그는 "1주택자의 취득세와 재산세의 경우, 토지공시지가와 공동주택공시가격 인상분만큼 연동해 세율을 인하해 예전과 같은 세금을 낼 수 있도록 조정하겠다"면서 "소득이 낮거나 없는 사람들은 종합부동산세를 집을 팔거나 상속·증여 시 낼 수 있도록 하는 도입을 추진하겠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와 함께 어려운 청년들에게 주택 바우처 제도를 도입하고, 금융기관·보증기금과 연계해 주택 보증금을 보험으로 대체하는 보증금 프리 제도도 약속했다.

[서울=뉴스핌] 국회사진취재단 =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photo@newspim.com

나경원 전 국민의힘 의원은 출마 선언 이후 첫 공개일정으로 재건축 문제로 갈등을 빚는 서울 금천구 남서울럭키 아파트를 방문하는 등 부동산 문제에 치중하고 있다.

나 전 의원은 이 자리에서 "각종 심의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해 신속한 재건축이 가능토록 하겠다"고 말했다. 나 전 의원은 "공시가격을 제멋대로 올리지 못하게 하겠다"면서 재산세 부담 경감과 분양가 상한제 폐지 등도 약속했다. 

dedanhi@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