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외신출처

옐런 재무 지명자 "바이든 경제 정책, 증세 아닌 빠른 부양에 집중"

기사등록 :2021-01-20 02:56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는 19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의 경제팀이 증세가 아닌 빠른 부양책 제공에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옐런 지명자는 이날 원격으로 진행된 상원 인준 청문회에서 바이든 당선인과 그의 경제팀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으로 타격을 입은 미국인에 대한 빠른 구제에 현재 집중하고 있으며 증세에 집중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옐런 지명자는 지난 2017년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가 미국 기업들의 경쟁력을 개선했다는 사실에는 동의한다면서 바이든 당선인이 2017년 이전 수준으로 법인세율을 인상하는 것을 제안하는 게 아니라고 설명했다.

다만 옐런 지명자는 기업들과 부유한 개인들이 공정한 몫을 지불하는 것은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재닛 옐런 미국 재무장관 지명자가 19일(현지시간) 원격으로 상원 인준 청문회에 출석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2021.01.20 mj72284@newspim.com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