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인천 부직포 공장서 근로자 기계에 손 끼여

기사등록 :2021-01-21 15:16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인천 남동공단 내 한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30대 남성이 기계 청소를 하다 손이 끼여 크게 다쳤다.

21일 인천 공단소방서에 따르면 전날 오전 7시 35분께 인천시 남동구 고잔동 한 부직포 제조공장에서 A(35) 씨의 손이 직물 제조 기계에 끼였다.

이 사고로 A씨는 왼쪽 손가락 등을 크게 다쳐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다.

A씨는 사고 당시 기계 내부를 청소하고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과 고용 당국은 안전 수칙 준수 여부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