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

기사등록 :2021-01-21 16:12

[전주=뉴스핌] 이백수 기자 =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가 지자체 중 최초이자 유일하게 동물용의약품 잔류물질 시험분야에서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았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전국 17개소 지자체 축산물 검사기관 중 최초다.

전라북도 동물위생시험소는 지난해 12월 31일 국제공인시험 기관으로 인정받아 이날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

21일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등이 현판 제막식을 가졌다.[사진=전북도] 2021.01.21 lbs0964@newspim.com

산자부 산하 한국인정기구(KOLAS, Korean Laboratory Accreditation Scheme)는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에 동물용의약품 잔류물질 시험 분야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부여했다. 유효기간은 4년간이다.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은 시험기관의 품질경영시스템과 기술 능력을 국제적으로 선도하는 기관에 주어진다. 국가기술표준원이 맺은 국제협정에 따라 전 세계 104개국에서 공신력을 인정받게 된다.

전북도 동물위생시험소가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기에는 유럽연합(EU)의 삼계탕 수입 조건이 있었다.

유럽연합은 도내 업체에 잔류물질 검사기관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인정을 요구하였고, 전북도가 이를 지원하기 위해 2019년 8월부터 시험 품질문서 제정‧운영, 시험실 법적 인력 구성 및 환경 구축, 장비 검‧교정, 국제 비교 숙련도 평가 합격 등을 국제기준에 걸맞도록 준비했다.

전북도가 국제적인 인정 시험기관을 보유함으로써 기존 미국과 아시아 수출이 주류였던 삼계탕 등 축산 가공식품의 수출이 유럽연합(EU)까지 확대되고 국제적으로 우리나라 축산물의 신뢰도까지 높일 수 있게 됐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