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김승환 전북교육감 "국정원, 불법사찰 정보 부실 공개 유감"

기사등록 :2021-01-21 16:15

[전주=뉴스핌] 고종승 기자 = 김승환 전북도교육감이 21일 국가정보원의 부실한 불법사찰 정보 공개에 유감을 표했다.

앞서 김승환 교육감을 포함한 18명은 국정원을 상대로 사찰성 정보파일 공개를 요구한 바 있다.

김승환 전북교육감[사진=뉴스핌DB] 2021.01.21 lbs0964@newspim.com

국정원은 지난해 11월 대법원의 정보공개 판결 이후 관련 TF를 운영하고, 지난 19일 63건의 불법사찰 정보를 당사자들에게 발송했다.

이번에 공개한 63건 중 김 교육감과 관련된 것은 총 3건이다.

김 교육감은 "공개된 자료는 맨 앞 장에 공개의 범위 중 '일부'에 체크 표시가 되어 있고 중간에 파란색 필기구로 '김승환'이라고 쓴 것을 빼고는 공개한 사찰 기록이 전혀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김승환 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심지어 2017년 11월 2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참고인 조사를 받을 때 수사 검사가 저에게 보여 줬던 사찰 기록마저도 공개하지 않았다"며 "이 사건은 우병우 민정수석의 지시를 받아 국정원이 저를 사찰했던 기록이다"고 유감의 뜻을 밝혔다.

lbs0964@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