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인천 장애아 부모 단체, 학대 방지 대책 촉구

기사등록 :2021-01-21 17:25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 전국장애인부모연대인천지부와 인천시장애인부모회는 21일 인천 서구 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의 장애 원생 학대와 관련, 성명을 내고 관련 기관에 재발 방지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최근 서구에 있는 한 국공립어린이집은 보육교사 6명 전원이 장애 원생들을 학대한 혐의로 경찰에 입건돼 조사를 받고 있다.

장애아를 둔 부모 단체는 성명에서 "장애아동에 대한 학대는 개인을 넘어 국가와 사회 모두의 책임"이라며 서구청에 공립 어린이집의 위탁 요건 강화와 장애전담·통합 어린이집 확대 등을 요구했다.

이들 단체는 "믿고 보낸 국공립 어린이집에서 보육교사들이 지속해서 아이를 학대하고 이를 방임·묵인해왔다"고 주장했다.

특히 "자신이 학대당한 사실을 직접적으로 표현하기 어려운 장애아동에게 집중적인 학대가 이뤄졌다"고 강조했다.

서구의 국공립어린이집 보육교사들은 지난해 11∼12월 두달동안 자폐증 진단을 받거나 장애 소견이 있는 5명을 포함한 1∼6세 원생 10명을 학대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2개월 동안의 폐쇄회로(CC)TV를 분석한 결과 학대로 보여질만한 불필요한 신체접촉 200여건을 확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단체는 "해당 어린이집은 개원한 지 1년도 안 된 곳으로 그동안 무법천지로 운영됐다"며 "한두명 보육교사의 개인적인 일탈이 아니라 어린이집 보육교사 전원이 학대에 가담한 것으로 확인돼 더욱 충격"이라고 비판했다.

이들 단체들은 장애 아동 전담 교육시설 확대를 촉구했다.

이들은 "장애 아동 전담·통합 어린이집 등 교육시설이 절대 부족하다"며 "지방자치단체가 장애 아동에 대한 많은 관심을 갖고 대책 마련에 나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hjk01@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