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美공화당 상원의원 10명, 바이든 경기부양안 제동...1.9조달러 vs 6000억달러

기사등록 :2021-02-01 10:13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미국 공화당 상원의원 10명이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1조9000억달러(약 2128조3800억원)규모 경기부양안 추진에 이의를 제기했다.

미국 연방 의회의사당 [사진= 로이터 뉴스핌]

31일(현지시간) CNN방송에 따르면 공화당의 밋 롬니(유타), 수전 콜린스(메인), 리스 머카우스키(알래스카), 롭 포트먼(오하이오) 등 상원의원 10명은 이날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고 1조9000억달러 부양안에 약 6000억달(약660조원)러 규모의 경기부양안을 역제안했다.

이들은 이번 경기부양안 수정안 제시는 바이든 대통령이 강조해오던 "초당적 협력과 통합의 정신"으로 마련됐다면서 1일 자체 수정한 경기부양안 내용을 공개할 예정이라고 알렸다. 또한, 바이든 대통령에게 면담도 요청했다.

공화당 상원의원들이 공개할 예정인 6000억달러 규모 부양안은 바이든 대통령 추진의 것의 약 3분의 1 규모다. 서한에 서명한 빌 캐시디 상원의원(루이지애나)이 폭스뉴스에서 이같이 밝혔다.

또한, 수정안은 바이든 부양안의 소득에 따른 최소 현금지급액은 1400달러 보다 적은 1000달러부터 시작한다고 전해진다. 실업수당도 바이든 대통령 제안의 주급 400달러에서 300달러로 낮췄다.

공화당은 현금지급을 정말 필요로 하는 소득계층에 줘야하며 부양안 규모가 너무 막대하다고 지적한다. 

수정안 압박은 민주당이 예산조정권이란 신속 법안 처리 방식으로 이번 주 안에 경기부양안을 가결시키겠다고 하자 공화당이 내민 카드다. 상원 의석은 50 대 50 양당이 고르게 나눠가진 상황인데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이 상원의장이어서 민주당이 51표로 다수당이다.

초당적으로 법안을 통과하기 위해서는 60표가 필요하다. 공화당 의원 10명이 반기를 든 것은 초당적 소통과 협력을 약속한 바이든 대통령을 압박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하물며 CNN방송은 이번 일로 바이든 대통령의 "초당적 협력과 통합이 시험대에 올랐다"고 해석했다. 

브라이언 디스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은 NBC방송과 인터뷰에서 "바이든 대통령은 아이디어에 열려 있지만 공중 보건 사태와 경기침체 등 포괄적인 법안에 필요성에 대해서는 타협할 의향이 없다"고 전했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