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한진중공업, 최첨단 해저 물리탐사연구선 수주..1677억 규모

기사등록 :2021-02-01 13:49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2024년 인도

[서울=뉴스핌] 서영욱 기자 = 한진중공업은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이 발주한 최첨단 3D/4D 물리탐사연구선을 1677억원에 수주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선은 길이 92m, 폭 21m의 6000톤급으로, 극지를 포함한 세계 모든 해역에서 해저 에너지 자원과 해양단층 조사를 수행할 수 있는 최첨단 물리탐사연구 선박이다.

승조원 50명을 태우고 최대 15노트(시속 28㎞)로 항해 가능하며, 항속거리만 약 3만6000㎞에 달해 북극과 남극을 왕복할 수도 있다. 한진중공업은 이 연구선을 부산 영도조선소에서 건조한 뒤 오는 2024년 한국지질자원연구원에 인도할 계획이다.

물리탐사연구선 조감도 [제공=한진중공업]

현재 우리나라가 보유한 물리탐사연구선은 2000톤급 '탐해 2호'가 유일하다. 탐해 2호는 지난 1996년 건조된 후 다양한 해저자원 및 지층 연구 임무를 도맡아 왔으나, 선령 노후화와 장비 제약으로 탐사 활동에 어려움이 많았다.

이에 산업자원부와 지질자원연은 지난 2016년부터 세계 모든 해역에서 탐사 가능한 최첨단 물리탐사연구선 건조 사업을 추진해 왔다.

새롭게 건조될 물리탐사연구선은 3D 탐사능력의 핵심인 탄성파 수신 스트리머(해저 지형에 반사된 음파를 감지하는 장비)가 6㎞ 길이에 8조 규모로 장착되며 해저면 탄성파 탐사 및 초고해상 4D 모니터링 탐사 기능까지 갖출 전망이다.

한진중공업은 극지 항해용 내빙 성능을 포함해 ▲파도에 따라 자동으로 위치를 조정하는 동적위치제어(Dynamic Positioning) 기술 ▲연구 활동 시 음파 수신이 방해받지 않도록 선박기관의 소음을 제어하는 기술 ▲자동항법 및 위성위치확인시스템 등의 첨단 건조 공법을 적용할 예정이다.

지질자원연은 본 물리탐사선 건조가 완료되면 대륙붕 및 극지로의 해양자원개발의 영역을 넓혀 우리나라 해저자원 탐사기술 수준을 한 차원 높이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한진중공업 관계자는 "국내 최초의 쇄빙연구선인 아라온호와 첨단 탐사선 등의 특수목적선을 건조하며 쌓아온 경험과 기술력을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물리탐사연구선을 건조해 해양연구 분야의 국가적 위상을 높이는 데 일조하겠다"고 말했다. 

syu@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