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글로벌

71개 시민단체 "각국 정부 미얀마 군부 압박해야" 촉구

기사등록 :2021-02-02 15:27

주한미얀마 대사관에 성명 전달 예정

[서울=뉴스핌] 이정화 기자 = 국내 71개 시민단체가 2일 쿠데타를 일으킨 미얀마 군부를 압박을 위해 대한민국 정부, 국제연합(UN)을 비롯해 각국 정부가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와 고난받는이들과함께하는모임, 공익법센터 어필 등 71개 시민단체는 이날 국문·영문으로 낸 긴급성명을 통해 "미얀마 군부는 즉각 쿠데타를 종료하라"며 "각국 정부는 즉각적이고 효과적인 수단을 통해 미얀마 군부를 압박하고 민주주의 정상화에 노력하라"고 촉구했다.

미얀마 양곤의 계엄군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들은 "지난 1일 미얀마 군부가 다시 쿠데타를 감행했다"며 "군부가 민주주의 이행을 약속했음에도 법적 절차에 따른 문제 해결보다 다시 총칼을 앞세운 것은 미얀마 국민의 민주주의 열망을 짓밟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난 총선에서 미얀마 국민은 민간정부를 지지함으로써 민주주의의 진전을 선택했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미얀마 군부에 쿠데타를 즉각 종료할 것을 요구하는 한편 미얀마 군부가 감금한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관과 민간정부 지도자 및 시민사회 인사들의 석방을 촉구했다.

이들은 오는 3일 긴급성명을 주한 미얀마 대사관에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미얀마 군부는 지난 1일 쿠데타를 일으키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 정부 인사들을 선거 부정으로 구금했으며 1년간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clea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