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GAM] "애플-현대차, 애플카 제조 계약 타결 임박"- CNBC

기사등록 :2021-02-04 10:43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4일 오전 09시5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5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애플(나스닥: AAPL)과 현대·기아자동차(Hyundai-Kia)의 이른바 '애플카' 제조 계약 타결이 마무리 단계에 임박했다고 CNBC뉴스가 3일(현지시간) 복수의 관계자를 인용해 보도했다.

이날 CNBC는 미국 조지아 주 웨스트포인트의 기아차 공장에서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를 제조하는 양측 계약이 마무리 직전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또 아직 계약이 성사된 것은 아니라면서 애플이 현대 측과의 협력 외에도 다른 제조사를 별도의 파트너로 선정할 수 있다고 했다.

애플의 자동차 개발 전략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CNBC에 "현대가 유일하게 거래할 수 있는 자동차 회사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다른 회사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 측은 애플카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 대한 주도권을 애플이 갖는 방안을 수용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애플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기아차가 아닌 애플의 차가 된다고 CNBC는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첫 번째 애플카는 운전자가 없도록 설계될 것"이라며 "라스트마일에 초점을 둔 자율주행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초 애플카가 식품 배달이나 로봇택시 부문에 방점을 둔 차량으로 설계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CNBC는 애플카 제조 시설이 웨스트포인트의 기아차 공장으로 논의되고 있는데 대해 "생산 확대와 현대·기아차의 공급망 이용이 비교적 빠르게 이뤄질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복수의 관계자는 양측이 애플카 개발 협력을 통해 '독특한' 이득을 볼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예로 애플에는 10조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글로벌 자동차 및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다.

앞서 투자은행 모간스탠리는 보고서를 내고 "애플은 연간 잠재시장 규모가 5000억달러인 스마트폰 시장의 약 3분의 1을 점유하고 있는 반면 모빌리티 시장 규모는 10조달러"라며 "따라서 2%의 (모빌리티) 시장 점유율만 있으면 아이폰 사업 규모에 버금가게 된다"고 분석한 바 있다.

애플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