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애플, 현대차·기아차와 애플카 제작협력 논의 일시 중단"

기사등록 :2021-02-06 18:06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애플이 전기차 애플카 제작을 위한 현대차·기아차와의 논의를 최근 중단했다. 논의의 재개 여부와 재개 시점에 대해서는 불확실한 것으로 전해졌다.

6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애플이 전기차 제작을 위한 협의를 현대차·기아차와 진행했지만 최근 협의가 중단됐다고 보도했다.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한 보도에 따르면 애플은 다른 자동차 제조업체와도 유사한 논의를 진행해 왔다.

앞서 지난달 현대차는 "전기차 출시를 위한 협력을 애플이 제안했고 현재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후 애플이 현대·기아차와 전기차 생산을 위한 협상에서 최종 합의에 거의 다다랐다는 CNBC 등의 보도가 이어졌다.

애플 로고 [사진= 로이터 뉴스핌]

CNBC는 미국 조지아 주 웨스트포인트의 기아차 공장에서 애플의 자율주행 전기차를 제조하는 양측 계약이 마무리 직전이라고 전했다.

매체는 또 아직 계약이 성사된 것은 아니라면서 애플이 현대 측과의 협력 외에도 다른 제조사를 별도의 파트너로 선정할 수 있다고 했다.

애플의 자동차 개발 전략에 정통한 한 관계자는 CNBC에 "현대가 유일하게 거래할 수 있는 자동차 회사인지 의구심이 든다"며 "다른 회사가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현대 측은 애플카의 소프트웨어와 하드웨어에 대한 주도권을 애플이 갖는 방안을 수용할 방침으로 전해졌다. 따라서 애플 소프트웨어를 탑재한 기아차가 아닌 애플의 차가 된다고 CNBC는 보도했다.

한 관계자는 "첫 번째 애플카는 운전자가 없도록 설계될 것"이라며 "라스트마일에 초점을 둔 자율주행 전기차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초 애플카가 식품 배달이나 로봇택시 부문에 방점을 둔 차량으로 설계될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CNBC는 애플카 제조 시설이 웨스트포인트의 기아차 공장으로 논의되고 있는데 대해 "생산 확대와 현대·기아차의 공급망 이용이 비교적 빠르게 이뤄질 수 있는 곳"이라고 했다.

복수의 관계자는 양측이 애플카 개발 협력을 통해 '독특한' 이득을 볼 수 있다고 기대했다. 예로 애플에는 10조달러 규모로 추정되는 글로벌 자동차 및 모빌리티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길이 열리게 된

애플 측에서는 지난달 현대차의 발표 등에 불만이 생겼고 현대차기아차와의 논의가 재개 될지, 된다면 그 시기가 언제일지 불분명하다.

소식통은 "기아차가 가능성이 높고 기아차는 미국 조지아주에 있는 공장에서 애플 자동차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일본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애플 공급사 관계자를 인용해 "한국 업체(기아자동차)로 결정했는지는 아직 모른다. 어디에 생산을 맡길지 교섭을 진행하고 있는 단계"라며 "적어도 6곳 정도의 업체와 교섭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애플과의 교섭에 대해 혼다자동차와 마쯔다는 "코멘트 할 수 없다"고 답했으며, 닛산자동차는 언급 자체를 피했다. 미쓰비시자동차만이 "그런 사실은 없다"고 확인해 줬다.

또한 신문은 자동차 부품 메이커 대표를 인용해 "토요타자동차나 혼다로부터 애플의 전기차 생산 얘기는 들어본 적이 없다. 이들은 자사 전기차 사업이 우선일 것"이라고 부연했다.

애플은 일본 요코하마(横浜)시에 연구 거점인 애플테크놀로지센터를 갖고 있으며, 이곳이 일본 완성차 업체 및 부품 업체와의 접점 역할을 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된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007@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