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LPGA 전설' 소렌스탐, 은퇴 후 13년 만에 공식 대회 출전

기사등록 :2021-02-10 09:25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애니카 소렌스탐(51·스웨덴)이 13년 만에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에 출전한다.

LPGA 투어는 10일(한국시간)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메이저 챔피언이자 LPGA 명예의 전당 멤버 애니카 소렌스탐이 25일 게인브릿지 LPGA 챔피언십에 출전한다"고 발표했다.

소렌스탐은 은퇴 후 13년 만에 처음으로 공식 대회에 출전한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메이저 대회 10승을 포함 통산 72승을 써낸 소렌스탐은 2008년 11월 ADT챔피언십을 끝으로 은퇴했다. 이후 지난달 다이아몬드리조트챔피언스토너먼트에는 셀러브리티로 출전(최종 9위)한후 '선수'로서는 첫 공식 출전하게 됐다. 

소렌스탐은 "그동안 자녀 둘을 출산하는 등 많은 변화가 있었다. 아이들도 엄마가 경기하는 걸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정확히 12년 3개월 만에 공식 대회에 복귀하는 소렌스탐은 "US 시니어 여자오픈(6월)에 출전하고 싶다. 실전 감각을 쌓을 필요가 있다고 판단했다. 성적보다는 도전에 의미를 둔다"고 설명했다. 이 대회는 25일부터 나흘 동안 미국 플로리다주 올랜도에 있는 노나 골프&컨트리클럽에서 열린다.

여성 골퍼로는 처음으로 미국 대통령이 수여하는 '자유의 메달'을 받기도 한 소렌스탐은 올해부터는 국제골프연맹(IGF) 회장도 맡고 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