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GAM] JP모간 "테슬라 비트코인 투자, 다른 기업에선 기대말라"

기사등록 :2021-02-11 07:15

[편집자] 이 기사는 2월 10일 오전 09시29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이홍규 기자 = 투자은행 JP모간은 주류 기업들이 테슬라(나스닥: TSLA)의 비트코인 투자 행보를 뒤이을지에 대해 회의적인 견해를 내놨다.

니콜라오스 파니기르트조글루가 이끄는 JP모간의 분석가들은 보고서를 내고 다른 대기업들이 테슬라의 결정을 뒤따르기를 기대하지 말라고 주장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 8일 테슬라는 비트코인에 15억달러를 투자했으며 이를 결제 수단으로 받아들일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런 소식이 나온 뒤 비트코인 가격은 이날 한때 개당 4만8000달러를 웃돌며 신고가를 기록하는 등 급등세를 나타냈다.

JP모간은 회의적인 전망을 내놓은 이유로 비트코인의 '변동성'을 언급했다. 일반적으로 기업 재무 포트폴리오는 은행 예금, 머니마켓펀드, 단기 채권으로 구성돼 있다. JP모간이 추산한 이 같은 포트폴리오의 연간 가격 변동폭은 약 1%다.

반면에 비트코인의 연간 가격 변동폭은 80%로 훨씬 크다. 포트폴리오에 비트코인이 1%의 비율로 편입되기만 해도 기업 포트폴리오의 전체 변동폭은 8%로 크게 늘게 된다. 금융 자산의 안전한 관리를 원하는 기업 재무책임자 입장에서 비트코인은 꺼릴 수밖에 없는 자산인 셈이다.

다만 JP모간은 테슬라의 결정에 대해 주목할 움직임이라고 평가했다. 이들은 "테슬라의 사례를 따르는 기업이 얼마나 되든지 간에 이번 주 발표는 비트코인으로의 자금 유입을 늘리고 비트코인 가격이 4만달러를 넘어서는 데 일조하는 등 비트코인의 단기적인 궤도를 급변시켰다는 데에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비트코인 상승세의 지속 여부는 투기적 성격이 낮은 기관투자자의 자금이 '그레이스케일 비트코인 투자신탁' 등으로 얼마나 유입될지에 달렸다고 했다.

비트코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bernard02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