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바이든 "미얀마 군부에 강력 제재..권력 이양해야"

기사등록 :2021-02-11 05:18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10일(현지시간) 미얀마 군부 쿠데타와 관련한 책임자들에 대한 새로운 제재를 위한 행정명령에 서명했다고 밝혔다. 그는 또 미얀마 군부가 권력을 이양하고,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 등을 정치인들을 석방하라고 요구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의 미얀마 사태와 관련한 연설을 통해 이번 행정명령이 "이번 쿠데타를 주도한 군부 지도자들은 물론, 그들과 가족들이 관련된 사업에 대해서도 즉각적인 제재를 가하도록 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그는 미국 정부가 이번 주 첫  제재 대상을 확정할 것이며 10억 달러에 달하는 미국내 자산에 대한 미얀마 군부 장성들의 접근도 차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대통령은 이어 "우리는 강력한 수출 통제를 할 것이고, 버마(미얀마) 정부의 미국내 자산을 동결하면서도 버마 국민에 직접 이득이 되는 의료 영역과 시민사회 단체 등에 대한 지지는 계속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또 "나는 버마 군부가 민주적 정치 지도자들과 활동가들을 즉각 석방하라고 다시 요구한다"면서 "군부는 장악한 권력을 이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를 거부할 경우 추가 조치도 동원할 수 있다면서 인도태평양 지역을 비롯한 미국의 동맹과 파트너들과 긴밀한 논의를 통해 다른 나라들도 대응에 동참할 수 있도록 협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얀마 군부 제재 발표하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사진=로이터 뉴스핌]

kckim1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