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김범석의 '아마존 드림' 실현됐다...뉴욕증시 데뷔하는 쿠팡, 다음 단계는

기사등록 :2021-02-13 14:18

이르면 3월 NYSE서 거래...55조 밸류 전망
작년 매출 2배 늘고 영업적자 1300억 줄어
김범석 진두지휘..."쿠팡맨에 자사주 1000억 푼다"

[서울=뉴스핌] 구혜린 기자 = 김범석 쿠팡 창업자(현 이사회 의장)의 '한국판 아마존'을 향한 비전이 현실화됐다.

쿠팡의 미국 뉴욕증권거래소(NYSE) 기업공개(IPO) 신청을 두고 주요 외신들은 '미국은 아마존, 한국은 쿠팡이 승자'라는 평가를 쏟아내고 있다. '예상 기업가치 55조'라는 장밋빛 전망도 함께다.

'만성 적자' 꼬리표가 붙었던 쿠팡은 코로나19 이후 1300억원가량의 적자를 줄이며 수익성을 개선하는 데 성공했다. 쿠팡은 IPO를 통해 마련한 자금으로 신사업 투자를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쿠팡 창업자인 김범석 이사회 의장. [사진=쿠팡] 2021.02.13 hrgu90@newspim.com

◆NYSE 직상장 9부 능선 넘었다..."기업가치 55조"

쿠팡은 12일(현지시간)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S-1' 양식의 클래스A 보통주 상장을 위한 증권신고서를 제출했다고 밝혔다. 종목 코드는 'CPNG'로 정해졌으며 상장 대상 보통주 수량 및 공모가 범위는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쿠팡의 미국 법인인 쿠팡LLC는 이번 상장을 위해 주식회사인 '쿠팡 INC'로 전환했다.

 

[자료=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2021.02.13 hrgu90@newspim.com

당초 쿠팡은 국내가 아닌 미국서 상장을 하되, 기술주인 나스닥 상장이 유력하게 점쳐졌다. 하지만 까다롭기로 소문난 NYSE를 먼저 공략한 뒤 구글, 아마존, 테슬라 등 하이테크 기업이 주로 상장해 있는 나스닥 행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IPO와 관련된 의사결정은 대부분 김범석 의장이 진두지휘한 것으로 보인다. 쿠팡이 제출한 증권신고서에는 김범석 의장이 쿠팡 INC의 대표이사(CEO)로 나와 있다. "고객이 쿠팡의 모든 것을 누리길 원한다"라는 제목의 삽입 편지글도 김 의장이 작성한 것이다. 창립자인 그는 최근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뒤 IPO 전략을 세우는데 집중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쿠팡의 예상 기업가치 선은 계속해서 높아지고 있다. 이날 쿠팡의 IPO 신청을 보도한 미 월스트리트저널(WSJ)과 영국 파이낸셜타임즈(FT)는 쿠팡의 밸류에이션이 500억달러(약 55조4000억원) 이상일 수 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달 쿠팡의 IPO 임박 소식을 전한 블룸버그가 전한 밸류에이션(약 300억달러)을 훌쩍 뛰어넘는 수치다.

뉴욕증시 데뷔는 이르면 내달 중 완료될 것으로 예상된다. IPO 절차에 따라 쿠팡은 조만간 기관투자자들을 위한 로드쇼를 진행하고 수요예측에 나선다. 공모가 윤곽이 정해진 뒤 NYSE에서 주식 거래를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쿠팡 관계자는 "기업공개(IPO)와 관련해 국내에서는 증권신고서가 제출되지 않을 예정"이라며 "국내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한 투자 권유행위는 이루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 2021.02.13 hrgu90@newspim.com

◆작년 적자 1300억 줄여..."신사업·쿠팡맨 복지 강화"

뉴욕증권거래소에 직상장하는 국내 기업은 쿠팡이 최초다. 미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이날 "아마존이 미국에서 이견이 없는 승자라면 한국에서는 소프트뱅크의 후원을 받은 이 회사가 우승자"라고 평가했다. WSJ은 "2014년 알리바바그룹 이후 가장 큰 외국 회사의 기업공개가 될 전망"이라고 보도했다.

쿠팡은 오랜기간 IPO를 준비해왔으나, 지난해 폭발적인 성장세로 상장 추진에 탄력이 붙었다. 쿠팡이 SEC에 제출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쿠팡은 2019년 매출(6조9445억원) 대비 90.8% 급증한 매출 13조2478억원을 기록했다. 영업손실은 5842억원으로 2019년(7127억원) 대비 18.0% 감소했다. 

상장 자금을 모은 쿠팡은 신사업 추진을 가속화할 것으로 보인다. 쿠팡은 2014년 직매입 모델인 '로켓배송'으로 사업 모델을 전환한 이후 음식배달 서비스 쿠팡이츠, 테크핀 쿠페이, 실시간 동영상스트리밍서비스(OTT) 쿠팡플레이 등을 선보이며 사업 영역을 확장해왔다. 최근에는 쿠팡 라이브 출시를 통해 라이브커머스 시장에 진입중이다.

또한 증권신고서에 따르면 쿠팡은 '쿠팡맨'들에게 최대 1000억원대 자사주를 나눠줄 계획이다. 쿠팡은 자사의 인력 계획 소개한 항목에서 "우리는 일선 근무자와 비매니저급 직원들에게 최대 총 1000억원대 주식 보상을 승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쿠팡 로켓배송 서비스의 중심 축인 쿠팡맨들에게 코로나19 발생 이후 수고를 자사주로 보상하겠단 설명이다.

쿠팡 관계자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 규정에 따라 이밖에 자세한 내용은 답변이 어렵다"라고 말했다.

hrgu9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