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황희 문체부 장관 "'학폭' 등 스포츠 인권에 대한 단호한 기준, 만들겠다"

기사등록 :2021-02-17 17:54

학교 폭력 근절 등 체육계 인권 보호 현안 논의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은 17일 스포츠윤리센터를 찾아 이진숙 이사장과, 최근 불거진 프로스포츠 선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인권 침해 근절과 체육계 인권보호 현안 등을 논의했다.

현재 중학교 시절 학교폭력(학폭)으로 물의를 일으킨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이다영(25) 쌍둥이 자매에 대한 국가대표 자격이 무기한 박탈됐지만 스포츠 인권에 대한 개선의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를 방문해 최근 불거진 프로스포츠 선수 학교 폭력 사건과 관련해 인권 침해 근절과 체육계 인권보호 현안 등에 대해 의견을 말하고 있다. [사진= 문체부] 2021.02.17 fineview@newspim.com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황희 문체육부 장관이 17일 서울 서대문구 스포츠윤리센터를 방문해 이숙진 이사장과 함께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 문체부] 2021.02.17 fineview@newspim.com

황희 장관은 "이미 우리 사회는 인권에 대한 기준이 대략적으로 결정돼있다고 본다. 국민들은 기준을 제시했다고 본다. 단호하게 기준을 만들려 한다. 윤리센터가 중요한 역할을 할 것 같다. 각계 각층의 충고를 잘 모으겠다. 윤리센타 방문을 통해 역할을 꼼꼼히 본 뒤 스포츠 등 각계 전문가와 만날 예정이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학폭에 대한) 처벌과 기준을 교육부와 폭넓게 협의해 만들어 가야 한다. 사회적 협의와 여론을 들어봐야 한다. 엘리트 체육을 발전시키는데 불가피하다는 측면과 묵과해선 안된다는 여러 측면이 있다. 또 과학적인 뒷받침 등으로 감독이나 코치 등 평가에 대한 기준도 바뀌어야 한다. 이 자리를 통해 스포츠윤리센타가 제대로 작동하고 있는 지도 확인하겠다"라고 말했다.

2020년 8월5일에 설립된 스포츠윤리센터는 체육계 인권 침해와 스포츠 비리를 근본적으로 개선하기 위해 '체육계로부터 분리되어 독립성·전문성·신뢰성을 갖춘 스포츠인권 전담기구'다.

황희 장관은 "지난해 '국민체육진흥법'을 세 차례 개정해 스포츠 인권 보호의 제도적 기반이 크게 강화되었지만, 아직 선수 간 폭력 문제 등 미비점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 대통령께서도 체육계 폭력 근절과 재발 방지를 강조하셨고 2차 개정 '국민체육진흥법'이 19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스포츠윤리센터의 직권조사 권한, 조사 방해·거부 시 징계 요구 등 권한과 기능이 강화된 만큼 선제적 역할을 해 줄 것"을 당부했다.

19일 시행되는 '국민체육진흥법'(일명 최숙현법)과 함께 철인3종 인권침해 사건을 계기로 이뤄진 스포츠윤리센터는 올해부터 권한이 대폭 강화됐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