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4달동안 차 3대 받은 김태훈 "이건 어떻게 쓸 건지 고민중"... PGA 첫대회서 홀인원

기사등록 :2021-02-19 13:33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4달동안 3대의 차를 받게 되었는데, 이건 어떻게 쓸 것인지 고민을 좀 해봐야 할 것 같다."

김태훈(36·비즈플레이)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퍼시픽 팰리세이즈의 리비에라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총상금 930만달러) 1라운드 홀인원과 이글 1개씩을 곁들여 버디 3개, 보기 3개, 더블보기 1개로 2타를 줄였다.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1라운드 16번 홀에서 홀인원을 기록한 후 포즈를 취한 김태훈. [사진= PGA투어]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제네시스의 남자' 김태훈은 이번 대회를 통해 PGA에 첫 출전, 홀인원을 하는 등 좋은 성적을 냈다. 2021.02.19 fineview@newspim.com

2언더파 69타를 기록한 김태훈은 공동19위에 자리했다. '디펜딩 챔피언' 애덤 스콧(호주)과 함께 공동19위를 한 김태훈은 단독 선두 샘 번스(미국)를 5타 차를 뒤쫓았다.

PGA대회에 첫 출전한 김태훈은 168야드의 파3 16번홀에서 홀인원을 써내 '제네시스의 사나이'임을 입증했다.

지난해 한국프로골프(KPGA) 코리안투어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을 통해 이 대회에 출전한 김태훈은 3번째 제네시스 G80 차량을 부상으로 받는다. 국내 최대 상금 규모의 제네시스 챔피언십 우승으로 한국프로골프(KPGA) 대상과 상금왕 등 '2관왕'에 등극한 김태훈은 이날 홀인원으로 제네시스 차량만 세 대(대상, 제네시스 우승, PGA 홀인원)를 보유하게 됐다.

PGA투어와의 공식인터뷰에서 김태훈은 4달동안 3대의 차를 받게 된 것에 대해 기뻐하며 사용처는 고민중이라고 밝혔다.

김태훈은 "2대는 부모님을 드렸고 생각지도 못하게 한 대가 또 들어왔는데 이건 어떻게 쓸 것인지 고민을 좀 해봐야 할 것 같다. 차차 고민을 해봐야 할 것 같다"고 했다.

이어 "(홀인원은) 사실 들어가는 걸 보질 못했다. 나중에 박수 소리를 듣고 같은 그룹에서 친 선수들이 홀인원이라고 해서 알게 됐다. PGA투어를 처음 오기도 했고 긴장을 하고 있는 상황인지라 조금 얼떨떨한 기분이었다. 그래서 리액션이 좀 작았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10번홀(파4)에서 시작한 김태훈은 출발하자 버디를 한뒤 파5 11번홀에서 샷이글을 했다. 14번(파3)홀에선 보기를 범했지만 16번홀에서 홀인원으로 공동3위로 전반 라운드를 끝냈다.

하지만 1번홀(파5) 버디 후 2번홀(파4)에서 티 샷 난조로 더블보기를 범했다. 이후 3번홀(파4)과 4번홀(파3)에서 연속 보기를 한뒤 파4 8번홀에서 버디를 추가해 첫날 경기를 마무리했다.

지난 시즌 김태훈은 KPGA 대상에 올인하기 위해 CJ컵에 참가하지 않고 이번 대회에서 PGA에 첫 출전했다.

이에 대해 그는 "물론 굉장히 어려운 결정이었다. 더 CJ컵에 나가지 않는 보상이 한국 경기를 더 뛸 수 있는 점이 있었기 때문에 안 가게 되었다"라며 이번 목표에 대해선 "예선 통과를 제일 큰 목표로 했다. 아직 연습을 많이 하지 못했다. 일단 첫 날은 잘 마무리 한 것 같고 내일도 잘 마무리 하는 것이 제일 큰 목표이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세계 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버디 4개와 보기 1개를 엮어 3언더파 68타로 브룩스 켑카와 조던 스피스(이상 미국)과 함께 공동12위를 했다.

한타를 줄인 이경훈은 공동34위, 강성훈은 이븐파로 김시우와 함께 공동47위를 기록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