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PGA] 임성재, WGC 1R '2타차' 공동7위... 웹 심슨 공동선두

기사등록 :2021-02-26 08:53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임성재가 첫날 공동7위로 좋은 출발을 했다,

임성재(23·CJ대한통운)는 26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브레이든턴의 더 컨세션 골프클럽(파72)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총상금 1050만달러) 1라운드에서 버디 6개와 보기 2개를 엮어 4언더파 68타를 쳤다.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임성재가 WGC 첫날 공동7위로 출발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2.26 fineview@newspim.com

'디펜딩 챔프' 패트릭 리드(미국), '세계 2위' 욘 람(스페인)과 등과 함께 공동7위를 한 임성재는 공동선두 웹 심슨과 2타차 공동7위에 자리해 PGA 2번째 우승을 노린다.

페어웨이 안착률 78.57%, 그린 적중률 77.78%를 보인 임성재는 이날 4타를 줄였다.

파4 2번홀과 파5 3번홀에서 2연속버디를 낚은후 5번(파4)에서 다시 1타를 줄였다. 7번(파5)에선 보기를 범했지만 바로 8번(파4)에서의 버디로 이를 만회했다. 후반 들어선 파5 13번홀에서 보기를 한뒤 15번(파4)과 파5 17번홀에서 1타씩을 줄였다. 파5홀에서 보기 2개가 타수를 까먹었다.

임성재는 PGA투어와의 공식인터뷰에서 2주간의 휴식이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그는 "2주 동안 휴식기를 갖았다. 이번 주에 잘 준비해서 1라운드에 좋은 성적을 낼 수 있었던 것 같다. 바람이 많이 불면 상당히 어려울 것 같은데, 바람이 안 불어도 굉장히 어려운 코스인 것 같다. 오늘은 바람도 많이 안 불고 핀 위치도 그렇게 까다롭지 않아서 좋은 스코어를 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해 PGA 첫 우승을 이룬 임성재는 11월에 끝난 마스터스에서 준우승한 후 올 1월초 열린 센트리 토너먼트 오브 챔피언스 공동5위를 기록했다. 페덱스컵 랭킹은 20위다.

웹 심슨(미국)과 매튜 피츠패트릭(잉글랜드)은 6언더파 66타로 공동선두를 이뤘다. 뒤를 이어 브룩스 켑카(미국)와 세르히오 가르시아(스페인), 빌리 호셀(미국) 등이 공동 3위그룹을 형성, 1타차로 추격했다.

이 대회서 우승하면 WGC 그랜드슬램을 달성하는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는 3언더파로 공동13위를 기록했다.

남자골프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은 5오버파 77타로 부진했고 매튜 울프(미국)는 11오버파로 최하위에 그쳤다.

이 대회는 세계 랭킹 50위권 선수 중 48명이 출전한 특급대회로 총상금은 1050만달러, 우승 상금은 182만달러다.

원래 멕시코에서 개최되었던 이 대회는 코로나-19로 플로리다로 개최지를 옮기고, 타이틀 스폰서를 변경, 개최됐다. 이번 대회를 시작으로 4주간의 플로리다 스윙(WGC 워크데이, 아놀드 파머 인비테이셔널, 플레이어스 챔피언십, 혼다 클래식)이 시작된다.

이날 푸에르토리코오픈에 참가한 19세 김주형은 첫날 52위를 했다.

김주형(19·CJ대한통운)은 푸에르토리코 리오그란데 그랜드리저브골프장(파72·7506야드)에서 열린 미국프로골프(PGA)투어 푸에르토리코오픈(총상금 300만 달러) 첫날 1언더파 71타로 공동 52위를 기록했다.

안병훈(30)은 이븐파로 공동69위, 배상문(35)은 1오버파로 공동81위에 그쳤다.

이 대회는 세계랭킹 50위 이내의 선수들이 참가하는 WGC 워크데이 챔피언십에 나가지 못한 선수들을 위해 마련된 대회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