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1억5000만위안 실험 방출, 중국 디지털위안화 '보급 가속'

기사등록 :2021-03-01 09:34

실험 도시 적용 범위 확대 디지털 위안화 속도
생활 소비 결제에서 기업 정부 사용으로 늘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디지털위안화 실험 보급이 꾸준히 확대되는 가운데 2021년 1월 기준 누계로 1억 5000만 위안의 디지털 위안화가 시중에 방출됐다고 중국 증권일보가 최근 보도했다.

증권일보는 광둥성 선전시가 인민은행과 함께 2020년 10월 처음으로 선전 주민들에게 디지털 위안화 1000만 위안을 방출한 이후 각 도시로 디지털 위안화 실험 보급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선전시는 2021년 1월 중순과 하순에도 푸텐구와 룽화구에서 각각 2000만 위안 씩 2차, 3차 디지털 위안화 실험 보급을 단행했다.

앞서 2020년 12월과 2021년 2월에는 장쑤성 쑤저우시가 각각 2000만 위안과 3000만 위안 씩 두차례에 걸쳐 홍바오 형식으로 디지털 위안화를 시중 개인들에게 방출, 시험 사용토록 했다.

또 2021년 2월에는 베이징시가 2022년 베이징(장자커우) 동계 올림픽을 앞두고 '디지털 빙설 쇼핑축제' 활동을 펼치면서 수도에서는 처음으로 1000만 위안의 디지털 위안화를 공급했다.

최근 쓰촨성 청두를 포함하면 중국 전체적으로 2021년 2월 현재까지 4개 주요 실험 도시에서 7차례에 걸쳐 총 1억 5000만 위안의 디지털 위안화가 시중에 방출 사용됐다.

중국 전문가들은 실험 도시가 늘어나고 응용 범위와 운영 기관이 확대된다는 점에서 비록 규모는 작지만 현재의 실험 국면은 실질적인 보급 사용 단계와 큰 차이가 없다고 지적한다.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은 기술 발전에 따라 디지털 위안화 응용이 소비영역에서 금융투자 영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고 있다. 전자상거래 등 해외 경제 협력 획대와 함께 관련법 등이 정비될 경우 디지털 위안화는 국경간 무역거래 지불결제 투융자 등 방면으로 유통이 늘어나고 이는 위안화 국제화에도 기여를 할 것이라는 관측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디지털 위안화. [사진= 중앙TV 캡쳐]2021.03.01 chk@newspim.com

중국 당국은 디지털 위안화 사용 범위 확대를 위해 앞으로 디지털 위안화의 운영 주체를 은행 뿐만 아니라 비은행 모바일 페이 기관은 물론 온라인 오프라인의 트래픽과 고객 접점이 넓은 기관 들도 참여할 수 있게 문호를 개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관련, 중국 상하이 자유무역구 관계자는 디지털 위안화 시범 사용도시가 늘어나는 것은 물론 사용 장소및 응용 또한 생활 소비에서 기업과 정부 부문으로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한 오프라인 가게에서 뿐만 아니라 온라인과 오프라인 동시 사용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은 디지털 위안화 시범 실험 지역을 계속 확대해 주민들에게 법정 디지털화폐에 대한 신뢰를 높여나간다는 게획이다. 특히 소비시장과의 접점, 예를들면 2020년 처럼 메이퇀 배달 앱과 디지추싱 공유 자동차 등 신경제 부문과의 협력도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이는 디지털위안화가 단지 현찰 지폐를 보충하는데 머물지 않고 더욱 적극적인 통화기능을 할 수 있다는 의미로 여겨진다.

디지털 위안화는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발행하는 법정화폐의 디지털 버전이라고 할 수 있다. 국가신용이 부여되고 안정적 가지가 유지된다는 점에서 비트코인 등 일반 암호화폐와 구분된다. 당국은 디지털 위안화가 구매 결제 수단및 가치 안정성, 유통 및 외국 통화와의 태환성 등에서 기존 위안화 경화(지폐및 동전)와 아무런 차이가 없다고 설명한다.

디지털 위안화의 실험 응용은 이미 수퍼 주유소 등의 오프라인에서 온 오프라인으로 전면 확대 되고 있다. QR 코드 스캔은 물론 인터넷이 없는 환경하에서의 펑이펑(碰一碰, 스마트폰간 접촉 결제) 등 다양한 지불 방식이 사용된다. 현행 모바일페이와 달리 사용 거래수수료가 일체 발생하지 않는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