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볼빅, 'LPGA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by Volvik' 대회 개최

기사등록 :2021-03-01 10:01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글로벌 골프브랜드 볼빅이 미국여자프로골프협회(LPGA) 'LPGA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by 볼빅' 대회를 개최한다.

LPGA 드라이브 온 챔피언십 프리젠티드 by Volvik 로고 . [사진=볼빅]

LPGA 정규 투어인 이 대회는 4일(한국시간)부터 7일까지 미국 플로리다주 오칼라의 골든오칼라 골프클럽에서 4라운드 72홀 스트로크 플레이로 치러진다. 총상금은 150만 달러다. 지난해 챔피언은 다니엘 강(29∙미국)이다.

볼빅은 LPGA 측이 2020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침체된 투어에 활력을 불어넣고자 자체적으로 주관하고 있는 이 대회에 골프브랜드로서는 유일하게 LPGA 투어의 프리젠팅 스폰서로 참여한다.

볼빅은 "대회 명칭인 'Driving On'이 '앞으로 전진하다'라는 뜻처럼 코로나19의 팬데믹 상황에서도 LPGA선수들의 무한한 역량과 잠재력이 발휘될 수 있기를 희망하는 동시에 전세계 골프 팬들에게도 이 같은'희망 메시지'가 확산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LPGA '팀볼빅' 선수단을 운영하고 있는 볼빅은 앞서 지난 2016년부터 3년 간 미시간주에서 열린 'LPGA 볼빅 챔피언십'을 성공적으로 개최한 바 있으며, '볼빅 레이스 포 더 카드'를 통해 LPGA 2부 투어인 시메트라 투어도 지속적으로 후원해 왔다.

이번 대회에 출전하는 세계 톱랭커들의 진영도 호화롭다.

1일(한국시간) 기준 세계랭킹 톱10 가운데 7명이 출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칠 예정이다. 랭킹 1위인 고진영, 2위인 김세영과 이날 막을 내린 게인브리지 대회 우승자 넬리 코다, 다니엘 강, 브룩 헨더슨, 하타오카 나사, 박성현 등이다. 여기에 랭킹 10위 밖에 있는 렉시 톰슨과 이정은6, 제시카 코다 등이 출전해 여자 골프의 파워 샷 묘미를 선사할 것으로 보인다.

또 다른 관점 포인트는 2021 LPGA 대회가 본격적으로 시작됨에 올 여름 개최 예정인 도쿄올림픽 출전권을 두고 세계랭킹 순위 싸움이 더욱 치열해질 전망이다.

세계랭킹은 오는 6월까지를 기준으로 2021 도쿄올림픽 출전권이 주어지기 때문에 톱10 밖에 있는 선수들 사이에서는 큰 관심거리가 된다. COVID-19 상황에서도 올림픽이 개최된다면 한국선수는 톱10 중 상위 4명이 출전할 수 있으므로 랭킹 1~3위인 고진영-김세영-박인비, 그리고 9위 김효주까지 올림픽에 참가할 수 있다. 반면 랭킹 10위권에 머물고 있는 박성현과 이정은6, 유소연 등은 랭킹 포인트를 쌓아 순위를 끌어올려야 한다.

'팀볼빅'에선 게인브리지 LPGA에서 공동 8위로 톱10에 진입하며 '맏언니'의 강력한 파워를 자랑한 최운정(31∙통산 1승)이 이미향(28•통산 2승)과 포나농 팻럼(32)을 이끌고 출전한다.

최운정은 "게인브리지 대회 최종라운드에서 오버파를 기록한 것이 아쉬웠지만 전반적으로 아이언 샷과 퍼팅감각이 좋다. 후원 소속사가 스폰서로 참여하는 대회인 만큼 생애 두 번째 우승을 꿈꿔 보겠다"고 밝혔다.

이 밖에 메이저 대회 4승 및 2015년도 LPGA 명예의 전당에 헌액된 세계적 레전드인 로라 데이비스도 이 대회에 출전함에 따라 대회의 격을 한층 높일 것으로 예상된다.

신동환 볼빅 USA 법인장은 "3년만에 다시 골프브랜드로서는 유일하게 LPGA 투어를 후원하게 되어 매우 영광스럽게 생각한다"며 "볼빅은 올해도 혁신적인 기술과 새로워진 디자인으로 무장한 골프볼과 골프용품으로 세계 골프팬들이 더욱 즐거운 골프를 경험할 수 있도록 앞장 서겠다"고 말했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