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타이거 우즈 "'빨간 상의' 쾌유 기원에 감동...힘든 시기 헤쳐 나갈 것"

기사등록 :2021-03-01 10:37

PGA 최종일 로리 매킬로이 등 빨간 상의에 검정 바지 착용'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1일(한국시간) 미국프로골프(PGA) 최종일, 골프장 곳곳에 빨간 상의와 검정 바지를 입은 선수와 스태프들이 그린을 장식했다.

로리 매킬로이와 많은 선수들이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45·미국)의 쾌유를 기원하는 의미에서 트레이드 마크인 붉은색 셔츠와 검정 하의를 입고 플레이했다. 그와 함께 저스틴 토마스, 카메론 스미스, 제이슨 데이, 토니 피나우, 패트릭 리드, 토미 플릿우드, 카메론 챔프 등도 빨간색 상의와 검정 바지를 착용했다

타이거 우즈의 쾌유를 기원하는 의미로 통일된 옷을 입은 푸에르토리코 오픈의 코스관리 스태프들. [사진= PGA투어]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빨간 상의와 검정색 하의를 착용한 로리 매킬로리.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3.01 fineview@newspim.com
WGC 워크데이 마지막날 타이거 우즈를 위한 의상을 입은 토미 플릿우드. [사진= PGA투어]

푸에르토리에서 열린 PGA 대회에선 경기 운영 스태프들이 유니폼을 맞춰 타이거의 빠른 회복을 기원했다.

교통사고로 병상에 있는 타이거 우즈도 이 광경을 지켜봤다.
TV를 통해 이 장면을 본 타이거 우즈는 자신의 SNS를 통해 "얼마나 감동을 받았는 지 모르겠다. 모든 골퍼와 팬들 덕분에 이 힘든 시기를 헤쳐 나가고 있다"고 적었다. 우즈는 지난 2월23일 오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카운티에서 운전을 하다 제네시스 GV80을 운전하다 전복사고를 냈다.

과속으로 추정되는 이 사고로 인해 그는 다리와 발목 등에 큰 부상을 입었다. 오른쪽 다리뼈 등이 산산조각 난 우즈는 하버- UCLA 메디컬 센터에서 철심과 수술용 나사와 핀으로 다리를 안정화 시키는 수술을  받았다. 이후 우즈는 시더스 사이나이 메디컬센터로 옮겼다. 전날 우즈는 "수술은 성공적이었고 지금 회복 중이며 기분이 좋다"라고 전했다.

이날 끝난 LPGA투어 게인브리지 LPGA 최종일에 나선 '골프여제' 애니카 소렌스탐 역시 붉은색 상의와 검은색 하의를 입어 눈길을 끌었다.

여자 전설 애니카 소렌스탐도 빨간 상의와 검정 치마를 입고 최종일을 치렀다. [사진= LPGA 투어]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타이거 우즈는 지난 2월22일 끝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제네시스 인비테이셔널 우승자 맥스 호마(31)를 시상하기 위해 시상자로 나서는 등 바쁜 나날을 보내다 불의의 사고를 당했다. [사진= 로이터 뉴스핌] 2021.02.24 fineview@newspim.com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