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중국증시 포인트(3.1)]양회 개최, 제조업 확장세 둔화, 귀주모태 호실적 기록

기사등록 :2021-03-01 13:00

[편집자] 이 기사는 3월 1일 오전 10시40분 '해외 주식 투자의 도우미' GAM(Global Asset Management)에 출고된 프리미엄 기사입니다. GAM에서 회원 가입을 하면 9000여 해외 종목의 프리미엄 기사를 무료로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핌] 조윤선 기자 =26일 일제히 하락 마감한 중국 A주 3대 지수가 3월 첫 거래일인 1일 일제히 상승 출발했다. 상하이종합지수가 0.64% 올랐고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가 각각 1.12%, 1.52% 오르며 장을 시작했다. 섹터 중에서는 환경보호, 제지 등 섹터의 거래가 활발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중국 주요 증권∙경제전문 매체들은 금주 증시와 관련해 눈여겨볼 만한 소식으로 △ 중국 연례 최대 정치 행사인 양회(兩會, 전인대·정협) 개최 △ 중국의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3개월 연속 소폭 하락 △ 중국 고량주 섹터 대장주인 귀주모태(600519)의 예상치 웃돈 2020년 호실적 달성 등 소식에 주목했다.

◆ 양회 기간 상하이종합지수 상승 확률 80%, 기술·소비 등 섹터 주목

금주(3월 1~5일) 중국 증시의 최대 관전 포인트는 오는 4일 개막하는 2021년 양회다. 4일 정협(전국인민정치협상회의) 개회, 5일 전인대(전국인민대표대회) 개막이 예정되어 있는데, 올해가 중국 공산당 100주년이고 14차 5개년(2021~2025년) 계획의 첫해인 만큼, 중국 경제의 중장기 발전 전략과 관련한 어떤 정책이 제시될지 귀추가 주목된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14차 5개년 계획의 포문을 여는 첫 해인 2021년 △ 과학기술 혁신 △ 산업 발전 △ 국내 시장 △ 심층 개혁 △ 녹색(친환경) 발전 등과 관련한 새로운 목표와 요구가 제시될 것으로 전망된다.

동방(東方)증권은 전국 양회 이슈를 미리 가늠해볼 수 있는 1~2월 열린 지방 양회의 6가지 정책 시그널로 △ 2021년 경제 성장률 6~7.5% 구간의 보수적 목표 설정 △ 신 인프라 구축 관련 더욱 명확한 정량적 목표 설정 △ 내수 확대 기조 유지 △ 임대주택 공급 확대 △ 식량안전 보장 △ 2030년까지 탄소 배출 정점에 도달한 뒤 점차 배출량을 감축하는 탄소 배출 정점(碳達峰) 확대 시행을 꼽았다.

이와 관련해 양회 기간 주목할 만한 섹터로는 △ 기술 혁신 △ 소비 촉진 △ 신 인프라 △ 탄소 배출 정점 및 탄소 중립 △ 농업을 제시했다.

양회 기간 상하이종합지수가 상승할 확률이 높다는 분석도 나왔다. 중국 증권매체 증권시보(證券時報) 산하의 증시 관련 빅데이터 제공 플랫폼 수쥐바오(數據寶)는 지난 10년간 양회 개최 전 30거래일, 양회 기간 및 폐막 후 30거래일의 증시 흐름을 분석, 이 기간 증시가 상승할 확률이 높다는 전망을 내놨다.

양회 전 상하이종합지수가 상승할 확률은 80%, 평균 상승률이 3.6%에 달한다는 분석을 내놨고, 양회 개최 기간과 폐막 이후의 상승 확률은 모두 60%를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2021년 중국 경제가 먼저 코로나19 극복 이후 다가올 새로운 시대인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맞이하고 세계 경제와 무역도 점차 회복되면서 상반기 중국 증시는 경기순환주 중심의 장세가, 하반기에는 산업 구조전환 및 소비 고도화 섹터 중심의 장세가 펼쳐질 것으로 예상했다.

◆ 2021년 2월 PMI 확장세 둔화, 12개월째 확장 국면

지난 주말인 28일 공개된 중국의 제조업 PMI가 3개월 연속 소폭 하락하며 확장세가 둔화된 모습을 보여, 증시에 영향을 미칠지 여부에도 관심이 쏠린다.

[그래픽=국가통계국] 중국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 추이. 2021년 2월 중국의 제조업 PMI가 전월 대비 0.7포인트 하락한 50.6을 기록했다.

당일 중국 국가통계국은 2월 제조업 PMI는 50.6으로 전월(51.3) 대비 0.7포인트 하락했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2020년 12월부터 제조업 PMI가 3개월 연속 소폭 하락세를 이어갔으나, 12개월 연속 임계점인 50 이상을 웃돌며 확장세를 유지했다.

전문가들은 춘절(중국의 음력설) 연휴의 영향으로 기업의 생산 활동이 줄면서 제조업 시장 활력이 다소 떨어졌지만, 중국 경제의 안정적인 회복세는 변하지 않았다고 판단했다.

장리췬(張立群) 중국물류구매연합회 애널리스트 등 전문가들은 기업활동기대지수가 59.2로 전월보다 1.3포인트 높아졌다는 점에 주목했다. 기업이 향후 시장 전망을 낙관적으로 보고 있다는 의미로, 춘절 이후 생산 활동이 양호한 회복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 귀주모태 2020년 실적 목표치 초과 달성

한편, 중국 고량주(白酒·바이주) 업계 대장주인 귀주모태가 주말인 27일 양호한 2020년 실적을 공개해 금주 주가에 반영될지 여부도 주목된다. 귀주모태는 최근 부진한 주가 흐름을 보이며 지난주 마지막 거래일인 26일 1.27% 내린 2122.78위안으로 하락 마감했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27일 귀주모태가 공개한 2020년 실적에 따르면, 영업매출은 13.7% 증가한 1140억 4100만 위안(약 19조 8200억 원), 순이익은 18.2% 늘어난 543억 7200만 위안(약 9조 4500억 원)을 기록하며 목표 실적을 초과 달성했다.

당초 귀주모태그룹은 2020년 영업매출 목표를 전년 동기 대비 10% 신장한 1100억 위안, 순이익 목표는 10% 성장한 505억 위안으로 제시했었다.

[사진 신화사=뉴스핌 특약]

이밖에 중국 중앙은행인 인민은행이 금주에도 유동성 긴축 움직임을 이어갈지도 관전 포인트다.

중국 매체에 따르면, 금주 800억 위안의 역(逆)환매조건부채권(역RP, 역레포)이 만기에 도달한다. 구체적으로는 1~5일까지 각각 200억 위안, 100억 위안, 100억 위안, 200억 위안, 200억 위안이 만기에 도달한다.

3월 첫 거래일인 1일 인민은행은 7일물 역레포를 가동해 100억 위안의 유동성을 공급했다. 당일 만기에 도달하는 역레포 물량이 200억 위안으로 사실상 100억 위안을 순회수했다.

 

[뉴스핌 Newspim] 조윤선 기자 (yoons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