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세계증시, 채권 금리 진정되자 동반 랠리…위험선호↑

기사등록 :2021-03-01 20:57

[시드니=뉴스핌] 권지언 특파원 = 최근 시장을 뒤흔들었던 미국 채권 금리 급등세가 진정되면서 세계증시가 동반 랠리 흐름을 보이고 있다.

1일 전 세계 50여개국 증시를 추적하는 MSCI 전세계지수는 0.44% 올랐고, 아시아 증시에 이어 유럽 증시도 강하게 반등하고 있다.

MSCI 아시아태평양지수는 1.5% 올라 한 달 만에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고, 아시아 증시 중에서는 2% 뛴 일본이 분위기를 주도했다. MSCI 이머징마켓지수는 1.2% 상승했다.

비트코인 [사진= 로이터 뉴스핌]

지난주 급락세를 연출했던 비트코인도 이날 5% 넘게 오르며 4만8000달러선에 다가섰고, 이더리움은 10.8% 뛰며 1500달러를 넘어섰다.

채권시장에서는 지난 금요일 1.97%까지 오르며 2019년 5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던 호주 국채 10년물 수익률이 RBA의 채권 매입 확대 소식에 이날 한 때 낙폭을 14bp까지 확대했다가 11bp 떨어진 1.64%를 기록했다.

지난주 RBA는 기존 양적완화(QE) 프로그램에 따른 20억호주달러 채권 매입에 더해 금리 방어 차원에서 30억호주달러어치 채권을 추가로 매입했다. 이어 1일에는2024년 11월부터 2028년 5월 만기인 채권 40억호주달러어치를 매입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국채 10년물 수익률도 지난주 고점인 1.61%에서 이날 1.45% 수준으로 내려왔고, 일본 국채와 뉴질랜드 국채 가격도 급등했다.

도이체방크의 짐 레이드 전략가는 "중앙은행들이 결국은 수익률이 계속 오르는 상황을 저지할 것이란 데 의심의 여지가 별로 없다"면서 "아직까지는 연방준비제도 관계자들이 최근 흐름에 크게 흔들리지 않아 성장 전망에 그만큼 더 긍정적임을 시사했지만 지난주 상황이 급속도로 진행돼 이번주 시장에 다시 메시지를 보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범유럽 스톡스600지수는 유통 및 여행주 주도로 오전 중 1.6% 뛰었고, 업종이나 주요국 전반에서 상승 흐름이 고르게 나타나고 있다.

국채 수익률이 다소 진정되면서 투자 심리가 살아난 영향에 상품시장도 위를 향하고 있다.

뉴욕에서 거래되는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62달러 위로 오르고 있고, 금 값은 0.7% 상승한 온스당 1745.71달러를 기록했다.

블룸버그 달러 현물 지수는 0.1% 내린 1134.70을 기록했고, 유로화와 엔화 가치는 각각 0.2%, 0.1%가 내렸다.

같은 시각 S&P500지수 선물은 1.1% 오르며 미 증시 상승 출발을 예고했다.

kwonjiu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