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정부 "거리두기 개편, 모든 지역 1단계 수준으로 안정되면 시행"

기사등록 :2021-03-11 11:26

현 상황에서 개편 시 유행 재확산 우려
백신 접종률 따라 추가 개편 가능

[서울=뉴스핌] 정승원 기자 = 정부가 사회적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의 확진자수가 안정된 뒤 시행한다고 밝혔다.

현재 수도권 중심으로 유행이 안정되고 전체 지역이 1단계 수준으로 내려간 시점에서야 개편안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지난 1월 31일 서울의 한 음식점 모습. 2021.01.31 yooksa@newspim.com

손영래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11일 백브리핑에서 "거리두기 개편을 모든 지역이 1단계 수준으로 내려가야 시행하는 것이 원활하다고 보고 있다"며 "현재 체계와 개편될 체계 간 방역 조치의 내용이 다르고 방역 수칙 자체가 완화되는 면이 있어 지금 개편된 체계를 적용하면 재확산이 우려된다"고 말했다

손 반장은 "현재 수도권에 있는 유행을 축소시켜 모든 지역이 1단계 수준이 됐을 때 거리두기 체계 개편을 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판단된다"며 "아직 개편안이 완성되지 않았다는 것도 서두르지 않는 이유"라고 설명했다.

거리두기 개편은 백신 접종률에 따라 추가적으로 시행될 수 있다고도 했다.

코로나19 예방접종 대응 추진단에 따르면, 11일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백신 접종 인원은 50만명을 넘어섰다.

윤태호 방역총괄반장은 "현재 거리두기 개편 작업은 백신 접종률과 별개로 시행하는 것이지만 접종률이 올라가게 되면 관련해 거리두기 개편을 한 차례 더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origin@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