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재산공개] 이인영 통일장관 10억5000만원 신고...서호 차관은 33억

기사등록 :2021-03-25 08:28

이주태 소장, 65억으로 가장 많이 신고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의 재산이 10억5253만원으로 종전 신고 당시보다 약 4300만원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정부 공직자윤리위원회가 25일 공개한 고위공직자 재산변동사항 신고 내역에 따르면 이 장관은 10억5253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서울=뉴스핌] 백인혁 기자 =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23일 오후 서울 중구 대한적십자사 서울지사에서 열린 상생과 평화의 한반도 생명·안전 공동체 구축 세미나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1.02.23 dlsgur9757@newspim.com

구체적으로 배우자가 소유한 서울 구로구 오류동 아파트의 시세가 올랐으며 정치자금법에 따른 정치자금 수입 및 지출을 위한 예금계좌의 예금이 늘었다.

서호 통일부 차관은 지난번 신고 때보다 약 5억8000만원 늘어난 32억7203만원을 신고했다. 이번 재산공개에는 서 차관이 신규 매입한 13억4000만원 규모의 동대문구 이문동 땅이 반영됐다.

이날 공개된 통일부 고위공직자 9명의 재산은 모두 늘었다. 이들 중 재산이 가장 많은 사람은 이주태 북한이탈주민 정착지원사무소장으로, 총 65억2721만원의 재산을 신고했다.

oneway@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