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정치

[SNS 톡톡] 김기현 "국민의힘, 혁신과 화합 전력해야…與, 정책 대전환 꾀하라"

기사등록 :2021-04-08 11:22

"국민 열망 받들어 새로운 나라 세운다는 각오로 임해야"
"與, 총체적 정책 실패…통학적 거국내각 구성 필요해"

[서울=뉴스핌] 김태훈 기자 = 김기현 국민의힘 의원이 8일 4·7 재보궐선거에서 압승을 거둔 것과 관련해 "이번 선거는 국민의힘이 승리한 것이 아니다. 후보자가 뛰어나서도, 국민의힘을 적극 지지해서도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민생경제를 파탄시키고 공정, 평등, 정의의 가치를 무너뜨린 것도 모자라, 자신들의 권력 유지를 위해 비리를 저지르고 그것을 은폐하려는 내로남불 정권에 대한 냉혹한 심판의 결과"라고 말했다.

[사진=김기현 의원 페이스북 캡쳐]

김 의원은 "무엇보다 이번 선거는 이 나라의 주인이 국민이며, 모든 권력은 국민으로부터 나온다는 사실을 다시 한번 각인시켜 준 국민에 의한, 국민을 위한 시민 여러분의 승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의원은 이어 "이긴 자의 미소를 머금을 것이 아니라, 무기력했던 문재인 정권 4년의 지난 날을 철저하게 반성하고, 정쟁과 분열이 아닌, 무너진 신뢰를 회복하기 위한 더 가열찬 혁신과 화합에 전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잘못된 정책 남발로 무너진 대한민국 시스템을 정상화하기 위해 정책역량을 더욱 강화하고, 낡은 정당 시스템에서 탈피해 다음 세대를 포용하고 그들이 목소리를 높일 수 있는 환경도 구축해야 한다"라며 "오직 국민의 열망을 받들어 새로운 정당, 새로운 나라를 세운다는 각오로 더욱 치열하게 뛰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청와대와 집권 여당을 향해 "이제라도 민심을 제대로 듣고, 분노한 국민들이 치켜든 횃불을 직시하시기 바란다"고 충고했다.

그는 "민생경제, 부동산, 코로나19 대응, 저출산, 노사, 교육, 사법 정의 등 문재인 정권의 총체적 정책 실패를 인정하고 뼈를 깎는 아픔으로 '정책 대전환'을 꾀해 달라"라며 "이를 실현할 수 있는 '통합적 거국내각' 구성도 필요하다"고 힘줘 말했다.

김 의원은 또 "180석 거대 여당도 이제 '여의도출장소, 통법부'에서 벗어나 국회의원 본연의 임무인 정부에 대한 견제와 균형을 이루기 위해 완전 탈바꿈을 해야 한다"라며 "여당이 이기느냐 야당이 이기느냐 여부를 떠나, 대한민국과 국민이 이기는 정치를 위해 함께 고민해야 할 때"라고 역설했다.

taehun02@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