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박형준 부산시장 "혼자서 아무것도 할 수 없다…여야 초당적 협치"

기사등록 :2021-04-08 14:22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8일 "저는 전임 시장이 추진하던 일이라 해서 무조건 외면하지 않겠다. 저의 임기는 1년 3개월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8일 오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8대 부산광역시장 취임식에서 선서를 하고 있다. 2021.04.08 ndh4000@newspim.com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30분 부산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8대 부산광역시장' 취임식에서 "저 혼자서는 아무것도 할 수 없으며 부산의 미래 운명을 좌우할 가덕도신공항이라는 큰 과제가 있다. 여야가 있을 수 없으며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날 취임식은 코로나19로 인해 소수에 인원만 참석한 가운데 온라인으로 진행됐다.

그는 "이제부터 저는 340만 개의 소망과 희망을 모아 저에게 맡겨진 책임과 소명을 다하겠다"며 "부산을 행복지수 세계선진도시로 만드는데 시정의 궁극적 목표를 두겠다"고 강조했다.

또 "시장을 맡는 동안 삶의 질 선진도시와 경제적 선진도시를 두 개의 축으로 삼아, 다시 태어나도 부산에서 태어나고 싶은 행복도시로 부산이 큰 한 걸음을 크게 내디딜 수 있게 하겠다"며 "정책의 초점을 청년이 떠나지 않아도 되는 도시, 청년이 돌아오는 도시 청년에게 살기 좋은 도시에 맞추겠다"고 역설했다.

선거 과정에서 공약했던 15분 도시 창조도 언급했다.

그는 "5분 거리 안에서 모든 일상활동이 가능한 생활권을 조성하겠다"면서 "부산을 50개의 생활권으로 나눠 일상생활에 필요한 공공시설을 넣겠다. 친환경 첨단 미래교통기술인 어반루프를 비롯해 다층적인 교통체계로 15분이면 부산 어느 곳에서나 도심에 이를 수 있는 그린 스마트 도시를 실현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활력 있는 경제, 첨단 미래기술 옆에는 높은 문화예술의 힘과 두터운 복지가 함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앞줄 오른쪽 다섯 번째)이 8일 오전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열린 제38대 부산광역시장 취임식에서 직원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2021.04.08 ndh4000@newspim.com

이를 위해 생활문화 콘텐츠 조화, 건강체육천국도시 조성, 15분 도시 속에 생활체육시설 대폭 조성 등을 약속했다.

공무원에 대한 메시지도 남겼다.

박 시장은 "우리에게 담대한 도전들이 기다리고 있다"고 언급하며 "혁신을 일으키려면 이제 행정의 방향을 소극 행정에서 적극 행정으로 인허가 행정에서 기획 행정 중심으로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관이 지식과 정보를 독점하던 시대는 끝났다. 현장에 전문성이 있고 좋은 정책은 현장에서 나온다"며 "우리 부산의 공무원들은 매우 우수하고 잠재력이 뛰어나다. 이런 공무원들의 역량을 극대화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어 "적극 행정은 민주적 시정과 함께 가야한다. 시장이 '갑'이고 시민이 '을'인 시정은 이제 끝났다"고 꼬집으며 "말이 통하는 시정, 말이 통하는 시장이 되겠다. 소통을 기반으로 하는 포용과 통합의 리더십이 발휘될 수 있도록 늘 유념하겠다"고 했다.

코로나19 위기극복 방안도 내놨다.

박 시장은 "코로나 위기 극복 비상대책회의를 바로 실행하겠다"면서 "매주 코로나 방역, 경제, 복지와 관련된 가장 시급하고 중요한 이슈에 대해 관련 당사자들과 전문가들이 모여 대안을 찾고 합의를 통해 정책을 결정하고 집행하는 시스템을 갖추겠다. 광범한 합의, 최적의 결정, 신속한 집행이라는 3대 원칙 하에서 이 회의를 운영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짧은 임기지만 저는 새로운 변화를 위해 몸부림치는 시장의 모습을 보여드리겠다"면서. 혁신의 새바람이 불고 있음을 시민들께서 느끼게 하겠다. 위대한 부산시민과 함께 부산의 새로운 미래를 열겠다"고 다짐했다.

[부산=뉴스핌] 남동현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왼쪽)이 8일 오전 시청에서 취임식을 마치고 기념식수를 심고 있다. 2021.04.08 ndh4000@newspim.com

ndh4000@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