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전국

이재명 지사, 5개 지자체와 수도권내륙선 국가철도망 반영 건의

기사등록 :2021-04-08 15:27

[수원=뉴스핌] 순정우 기자 =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8일 충청북도, 화성시, 안성시, 청주시, 진천군과 손을 잡고 수도권과 충청권을 연결하는 '수도권내륙선' 사업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해 줄 것을 정부에 공동 건의했다.

8일 오전 충북도청 본관1층 대회의실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변재일, 이규민, 임호선 국회의원이 참석한 가운데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계획 반영 정책간담회가 열렸다. [사진=경기도] 2021.04.08 jungwoo@newspim.com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충북도청에서 열린 '수도권내륙선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반영 정책간담회'에 참여해 "억울한 사람도 억울한 지역도 없어야 공정한 세상"라며 "도민들과 시군 민들의 염원인 수도권내륙선 철도를 신속히 확보하도록 노력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는 이시종 충북지사, 서철모 화성시장, 김보라 안성시장, 한범덕 청주시장, 송기섭 진천군수, 이규민·임호선 국회의원이 함께해 국가철도망 반영을 위해 힘을 모을 것을 다짐하며 '공동 건의문'을 채택했다.

건의문에는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는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꿈'을 실현할 국가균형발전과 포용성장 전략을 반영해야 한다"며 "지역경쟁력 강화에 힘쓰고 있는 경기도와 충북의 열망을 담은 수도권내륙선을 반영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 드린다"는 내용이 담겼다.

'수도권내륙선'은 총 2조3000억 원을 투자해 화성 동탄역에서 안성과 진천을 거쳐 청주국제공항까지 78.8㎞의 철도를 건설하는 사업으로, 철도 개통 시 화성 동탄에서 청주공항까지 34분 만에 도달할 수 있을 전망이다.

수도권과 비수도권이 상생을 위해 자발적이고 수평적으로 협력하는 대표적인 사례로, 경기남부와 충북지역 간 상생발전과 '국가균형발전'을 이루는 핵심 노선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

도는 이번 공동 건의문 채택을 계기로 향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수도권내륙선'이 반영될 수 있도록 5개 지차체 및 지역 국회의원과 지속 협력해 나갈 계획이다.

jungwo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