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산업

대우조선해양, IoT 활용한 첨단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

기사등록 :2021-04-08 15:22

스마트 조선소로 전환 시동…스마트 생산관리센터·시운전센터 구축

[서울=뉴스핌] 박다영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사물인터넷(IoT) 등 첨단 디지털 기술을 선박 생산에 접목시켜 스마트 조선소로 전환에 나선다.

대우조선해양은 디지털 생산센터의 개소식을 가졌다고 8일 밝혔다.

지난 7일 옥포조선소에서 대우조선해양 이성근 사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디지털 생산센터 개소식이 열렸다. [사진=대우조선해양]

대우조선해양의 디지털 생산센터는 드론 등으로 건조중인 블록의 위치 등을 실시간으로 확인할 수 있는'스마트 생산관리센터'와 실시간으로 시운전 중인 선박의 상태를 확인할 수 있는'스마트 시운전센터'로 구성됐다.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에서는 최신 IoT 기술을 접목해 실시간 생산정보를 공유하고 빠른 의사결정을 할 수 있다. 기존 생산회의는 각 공장과 선박 공정률, 블록 이동 등 수 많은 생산정보를 별도로 모으고 공유하는 과정을 거쳐야 해 시간 제약이 따를 수밖에 없었다.

이 같은 한계를 극복한 스마트 생산관리센터에서는 대형 스크린을 통해 1분마다 업데이트 되는 각종 생산정보를 확인해 문제가 발생하면 즉시 해결책을 찾을 수 있다. 기상 상황 등 생산에 영향을 주는 불확실성에 대한 예측과 시뮬레이션으로 위험요소를 사전에 대응할 수도 있다. 생산성 향상과 공정 안정에 따른 안전사고 예방 등에 기여하고 조선소 내 자원, 에너지 사용량 등의 정보를 활용해 본격적인 스마트 조선소 운영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서는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하는 모든 시운전 선박의 장비별 성능, 연료 소모량, 문제점 등 운항 정보를 수집해 실시간 모니터링하고 기술 지원을 한다.

기존에 선박의 해상 시운전은 제한된 인원만 승선할 수 있어 문제가 발생하면 기술 인력이 직접 해상에 있는 배로 가서 문제를 해결해야 했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서는 관련 엔지니어가 전부 모여 실시간으로 문제점을 진단하고 해결책을 제공할 수 있다. 운항 데이터 계측을 위해 승선했던 인원들도 육상 관제센터에서 원격으로 업무를 수행할 수 있고, 실제 선박과 동일한 환경으로 제작된 가상현실(VR) 공간에서 선원 교육도 가능하다.

스마트 시운전센터에 수집된 데이터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앞으로 건조될 선박의 장비 운전 최적화 등에 활용된다. 시운전 선박의 운항 성능을 분석해 연비 향상과 이산화탄소 배출 최소화 솔루션도 제공할 수 있다.

이성근 대우조선해양 사장은 "디지털 생산센터는 회사의 미래 경쟁력인 스마트 조선소 구축과 선박 자율운항시대를 열어줄 핵심 시설로 자리 매김할 것"이라고 말했다.

allzero@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