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증권·금융

비트코인 매수시마다 200억 뭉칫돈..."기업들 가상화폐 투자 2배 늘어"

기사등록 :2021-04-14 16:14

주류경제 편입 가능성에 부동산보다 환금성도 좋다 인식
주요 거래소 올해 4월까지 법인 신청서 지난해 2배 넘어
암호화폐 보관만해도 이자를 주는 '예치' 서비스도 활발

[편집자] 이 기사는 4월 14일 오후 1시45분 프리미엄 뉴스서비스'ANDA'에 먼저 출고됐습니다. 몽골어로 의형제를 뜻하는 'ANDA'는 국내 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도약, 독자 여러분의 성공적인 자산관리 동반자가 되겠다는 뉴스핌의 약속입니다.

[서울=뉴스핌] 김진호·이정윤 기자 =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지속되면서 비트코인 등에 투자하려는 기업·법인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투기·불법 수단으로 치부됐던 가상화폐가 최근 '주류경제'로 편입 가능성이 높아진 탓이다. 가상화폐가 지닌 높은 환금성 역시 기업·법인 투자자들의 이목을 사로잡는 요인으로 꼽힌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비트코인이 6600만원를 돌파하며 역대 최고가를 경신한 12일 오후 서울 강남구 빗썸 강남고객상담센터 모니터에 비트코인 가격이 표시되고 있다. 2021.03.12 pangbin@newspim.com


14일 업계에 따르면 최근 대부분의 가상화폐 거래소에는 비트코인 등에 투자를 원하는 기업과 법인의 문의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지난달 25일 특정금융정보거래법(특금법)이 시행된 이후 최근 기업·법인의 투자 문의가 빗발치고 있다"며 "올해 1월부터 4월 12일까지 제출된 법인회원 가입신청서가 지난해 전체의 2배를 넘어섰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법인들의 경우 자세한 투자 금액을 밝힐 수는 없지만 한 번에 100억~200억원을 넣는 경우도 많다"며 "최근 문의가 급증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대형 가상화폐 거래소 빗썸의 경우 기업·법인을 대상으로 암호화폐를 보관만해도 이자를 주는 '스테이킹(Staking)'·예치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은행이나 증권사에서 제공하는 자산운용과 비슷한 형태다.

빗썸 관계자는 "상품이 출시되면 모집기간 내에 거의 완판된다"며 "예치기간은 보통 한달여, 연이율이 7~75%로 은행 이자보다 월등하게 높다"고 전했다.

개인 투자자 일색이던 가상화폐 시장에 기업과 법인이 눈독을 들이기 시작한 계기는 가상화폐가 최근 주류경제 편입을 목전에 둔 영향이 크다.

먼저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어스가 오는 14일 나스닥 직상장을 앞두고 있다. 코인베어스의 기업가치는 최대 100조원에 육박할 것으로 알려졌으며 상장 자체로 가상화폐가 주류에 편입된다는 상징성을 갖고 있다.

증시에 가상화폐 거래소가 상장된다는 것은 결국 대형 기관투자자들이 직·간접적으로 가상화폐에 투자할 수 있다는 의미기도 하다. 실제 골드만삭스·모건스탠리 등 초대형 글로벌IB(투자은행)들은 조만간 비트코인 등 가상화폐를 투자 상품화할 예정이다.

금융권 관계자는 "코인베어스 상장과 IB들의 행보는 결국 가상화폐가 주류경제로 편입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확실한 사례"라며 "가상화폐에 대한 인식이 점점 긍정적으로 변하고 있어 기업·법인들의 투자 니즈도 커질 것으로 본다"고 전했다.

특금법 시행으로 가상화폐 거래소가 설령 부도가 난다해도 투자금을 회수하지 못할 우려가 사라진 점도 기업들의 투자심리에 영향을 끼치는 것으로 분석된다. 특금법에 따라 거래소들은 자체 자산과 회원의 현금성 자산을 분리보관해야 하는 의무가 부여됐다.

가상화폐가 지닌 높은 환금성 역시 주요 투자요인 중 하나다. 그간 기업들이 현금이 많이 쌓이면 투자하던 부동산의 경우 '묵혀 두는 자산'으로 분류됐지만 가상화폐는 언제든 거래소를 통해 '주식'과 같이 돈으로 바꿀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기업·법인 투자자의 유입은 가상화폐 거래소의 수익성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일부 가상화폐 거래소는 '큰손' 격인 이들 투자자들 유치를 위해 현재 컨설팅 계획을 수립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가상화폐 거래소 관계자는 "가상화폐의 경우 기업들 입장에서 회계처리가 난감한 점이 있다"며 "회계처리부터 투자 그리고 관리까지 모두 제공하는 컨설팅 서비스 제공을 통해 새로운 수수료 수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rplkim@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