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중국

공산당 100년, 중국 기술굴기 요람 선전 화웨이를 가다 ③ 미래 견인하는 ICT 조타수

기사등록 :2021-04-14 17:06

기술 강국의 꿈,개햑개빙 40년이 낳은 옥동자
세계 ICT 기술 프론티어 2030년 6G 기술 출시

[선전(광둥성)=뉴스핌] 최헌규 특파원= 안면인식으로 거실에 들어선 뒤 리모콘을 누르자 커튼이 열리고 녹색 초원이 집 옆 공원처럼 펼쳐진다. 다시 리모콘을 누르자 벽면인 줄 알았던 거실과 침실사이의 벽이 열리면서 은은한 클래식이 흘러나온다. 방과 침실, 화장실, 주방은 각각 별도의 공간이면서 묘하게 통합된 분위기를 연출한다. 근사한 파티장에 온 것 같기도 하고 아늑한 별장에 온 느낌도 든다'.

선전 화웨이(華爲) 본사 현장 취재 사흘째인 3월 31일 화웨이는 국내외 초청 기자들은 화웨이 본사가 위치한 반텐(坂田)기지내 'IOT 홈(HOME)' 전시실로 안내했다. 집은 벽과 벽, 문과 문으로 막히고 차단된 전통 개념의 답답한 공간이 아니다. 미래의 집은 스마트기술에 의해 숨통이 트이는 자유의 공간으로 이미지를 바꿨다.

안내를 맡은 화웨이 직원은 화웨이가 ICT(정보통신기술) 스마트 기술로 만들어가는 'IOT 홈(HOME)은 입주자의 심리상태와 컨디션에 맞춰 작동하는 이상적인 인텔리전트 공간으로서 세상에서 가장 아늑하고 쾌적한 휴식처라고 소개했다. 이 전시룸은 화웨이의 ICT 기술 전시실과 한 건물에 입주해 있었는데 안내원은 IOT 홈이 ICT 기술 현장 응용의 대표적인 사례중 하나라고 귀뜸했다.

"코로나19 발생으로 사회운영 방식에 세기적인 변화가 일어났다. 온라인 디지털화와 스마트화 바람이 거세게 몰아쳤고 여기에는 ICT 기술이 핵심 작용을 담당했다. 2020년 화웨이가 가장 집중한 업무중 하나도 바로 ICT 핵심 기슬 개발과 산업 응용이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5G 스마트 기술은 전통 공장 조업 풍경을 바꿔놓고 있다.  화웨이 선전 반텐기지 5G 기술 응용 전시관이 ICT에 기반한 스마트 강철 공장의 개요를 보여주고 있다.     2021.04.14 chk@newspim.com

이날 오후 '화웨이 2020년 애뉴얼리포트 발표대회'가 열린 선전시 화웨이 반텐 기지내 본사 대회의실. 켄휴 화웨이 순환회장은 각국에서 참여한 매체 기자와 애널리스트들 앞에 직저 나와 '포스트 코로나(코로나 19 이후)' 시대 화웨이 미래 비전과 관련해 ICT를 유난히 강조하면서 이같이 설명했다.

'통신설비 분야 세계 최대 기업. 5G 발전및 응용 속도가 가장 빠른 기업. 스마트 디바이스의 선발주자. 미국 제재에도 세계 선두권 지위를 유지하고 있는 스마트폰 제조기업 '. 중국의 대표적인 통신 기술기업 화웨이가 2021년 들어 ITC 스마트 기술의 실생활 및 산업화 응용 분야에서 무서운 속도로 질주를 하고 있다.

2030년 스마트 세상은 5G가 AI 클라우드빅데이터 등 새로운 ICT 기술과 융합, 저비용과 고효율 혁신을 이루는 것입니다. AI가 새로운 노동력이 되면 사람의 양손에 자유가 찾아옵니다. 지하철 등 도시 교통에도 클라우드와 5G 기술이 적용돼 디지털 스마트화가 추진되기 시작했어요".

화웨이 공공사무부 부총재 궈푸린(郭福林)은 30일 화웨이 반텐기지내 화려한 지자(機加)센터에서 점심을 하면서 화웨이가 꿈꾸는 ICT 신기술 융합 시대에 대해 들려줬다. 이번 취재를 위해 선전에 도착한 29일 저녁 선전 10호 선에서 목격한 '華爲(화웨이)' 역이 설치된 이유를 알것 같았다.

"코로나19는 세상을 영구히 바꿨어요. 스마트 홈(가정), 여행 교통 외출 서비스 신기술 응용, 사무환경, 교육 문화 오락, 자율자동차 전지 혁명, 전통 기업 생산, 스마트 도시 건설, 건강 헬스 분야에서 디지털 기술 혁명이 태풍 처럼 몰아친 거죠".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화웨이 선전 반텐 기지내 지쟈(機加) 센터 내부가 궁전과 같은 화려한 모습을 드러내고 있다. 이곳에는 화웨이 반텐기지의 컨벤션 센터, 비즈니스 공간, 전시센터 등 다양한 시설이 입주해 있다.  2021.04.14 chk@newspim.com

화웨이 공관부 책임자 장 프랑스와는 화웨이가 2020년 한해 스마트 ICT 분야를 새로운 성장 동력으로 삼아 이를 가정과 사회, 산업과 도시에 응용하는데 전력을 쏟았다며 이렇게 소개했다. 미국의 제재로 스마트폰 업무가 주춤한 사이 화웨이는  5G 빅데이터 AI 클라우드 ioT 신기술 개발과 응용에 역량을 집중했다.

"정보통신기술 ICT 시대에는 데이터가 석유를 대체하는 신 생산 동력이다. AI는 신 생산체제의 제조 도구이며 클라우드는 스마트한 물이미 공기와 같다고 할 수 있다". 화웨이는 31일 저녁 2020실적을 발표하면서 배포한 자료에서 ICT 핵심 기술의 특성을 이렇게 설명했다. 이와관련해 켄 휴 순환 회장은 이날 발표대회에서 AI 클라우드 빅데이트에 기반해 고객 니즈에 맞춘 개성화 상품과 체험 서비스를 개발하고 산업을 혁신하는데 화웨이가 앞장서고 있다고 소개했다.

화웨이 디지털 기술의 양광은 곳곳에서 빛을 발하고 있다. 금융 제조 교육 의료 등 전통 분야에 디지털 기술 융합이 접목되면서 혁신 비즈니스 모델이 탄생했다. 팅커부팅쉐(停課不停學). 학교문은 닫혔지만 수업은 지속됐다. 화웨이의 ICT 기술은 자칫 코로나19 때문에 멈출뻔 했던 학교 수업을 인터넷 원격 수업으로 이어갈 수 있게 지원했다.

켄 휴 화웨이 순환 회장은 31일 저녁 영업실적 보고에서 "세계 디지털 경제 성장속도는 GDP 속도의 2.5배에 이르고, ICT 투자 효율은 비 ICT 투자효율의 6.7배에 달한다"며 화웨이가 왜 ICT 기술에 심혈을 기울이는지 또다른 이유를 설명했다. 화웨이는 지구촌 ICT 프론티어로서 2030년 께 6G 기술을 세상에 출시할 계획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04.14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