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GAM

삼겹살 하락에 중국 A주 증시 난데없는 돼지 비명

기사등록 :2021-04-15 10:35

도매 생돈가 급락, 실적 악화 주가속락
생돈 30% 하락. 주요기업 주가 20% 하락
소비자는 환영, 기업 증시 투자자 울쌍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증시가 '돼지 비명'으로 시끄럽다. 돼지고기 가격 하락으로 돼지 테마종목 실적이 악화하고 주가가 연일 급락하고 있다.

농업농촌부에 따르면 전국 돼지고기 도매 가격은 4월 13일 기준 킬로그램 당 31위안으로 동기대비 28% 하락했다. 이 도매가격은 1월 말만해도 킬로그램당 48위안이었다. 소비자에겐 반가운 소식이지만 공급자와 관련 A주 투자자들은 주가 속락에 밤잠을 못 이루고 있다.

중국 국가통계국은 3월 한달에만 돼지 고기 가격이 동기 대비 18.4% 하락했다고 밝혔다. 전월에 비해서도 10.9% 하락했다. 생돈(표준품 산위안(三元) 품종)출하가격은 이미 10주 연속 하락했으며 킬로그램 당 22위안 아래서 거래되는 곳도 많고 게속해서 연중 최저치를 경신하고 있다. 올해들어서만 이미 누계 하락폭이 30%를 넘었다.

증권 투자기관들은 아프리카열병에다 출하량 증가에 따른 돼지고기 가격하락, 양돈기업 비용 상승 등이 이익 능력을 악화시키고 있다고 분석했다. 기관들은 전반적인 실적 악화속에서 극히 일부 기업은 실적 호조를 보이고 있다며 투자자들의 경우 돼지 주식의 주가 양극화 추세에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당부했다.

4월 14일 밤 나온 중국증시의 돼지 테마주 1분기 예상 실적은 시장에 큰 충격을 안겨줬다. 돼지 종목의 귀주모태로 불리는 목원고빈(牧原股份, 002714.SZ) 정도만 제외하고는 대부분 상장사들의 실적이 크게 후퇴했으며 신시왕(新希望, 신희망) 텐방구펀(天邦股份, 천방고분) 등은 특히 대폭적인 이익 후퇴를 기록했다.

또다른 돼지 테마주 정방커지(正邦科技, 정방과기, 002157.SZ)도 전날인 13일 1분기 예상 순이익이 66.32%~77.36% 감소했다고 발표했다. 급격한 이익 후퇴의 주요 이유는 돼지고기 가격 하락이라고 설명했다. 정방과기 주가는 14일 하한가에 육박하는 9% 까지 떨어졌다. 중국증시 투자자들은 돼지 테마 업종이 폭탄을 맞은 격이라며 우려를 감추지 못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2021년 상반기 중국 돼지 고기 가격이 큰 폭 하락하면서 상장 기업 실적이 악화하고 증시에서 돼지 테마주 주가가 급락세를 보이고 있다. 베이징의 한 슈퍼 정육 판매대에서 직원이 제품을 점검하고 있다. 2021.04.15 chk@newspim.com

정방과기 2020년 매출과 이익은 각각 491억 300만 위안, 57억 6200만 위안으로 각각 100.27%, 249.84% 증가세를 기록 한 바 있다. 이에따라 중국 A주 시장의 다른 돼지 테마주들과 마찬가지로 정방과기 주가도 한동안 고공비행을 지속해왔다.

하지만 상황은 갑자기 돌변했다. 올해들어 돼지고기 가격이 하락세로 돌아서면서 정방과기 주가는 2021년에 들어와서 벌써 21% 하락했다.

중국증시 대표적인 사료 기업인 신희망은 1분기 예상 순이익이 1억 2000만 위안~1억 8000만위안으로 전년 동기대비 무려 88.94%~92.62% 줄었다고 밝혔다. 신희망은 기간내 돼지고기 판매 가격 하락이 이익 악화를 초래한 주범이었다고 지적했다.

또한 국제 원자재(곡물)가격 상승으로 사료 원료가격이 오른데다 아프리카 열병 등으로 생돈 양축 비용이 상승한 것도 실적 후퇴의 직접적인 원인이 됐다고 신희망은 실적 보고회에서 설명했다. 신희망 주가가도 2021년 들어 3개월 보름여 만에 19% 넘게 하락했다.

중국 마이르징지(每日經濟)신문에 따르면 천방고빈은 1분기 예상 순이익이 1억9100만위안~2억3800만 위안으로 전년동기 대비 50~60% 감소했다. 천방고빈은 돼지고기 가격이 작년 동기에 비해 하락한데다 생돈 출하 상황 악화 등이 1분기 영업 실적에 큰 영향을 미쳤다고 밝혔다.

대부분 돼지 테마주가 일제히 실적 난조를 보인데 비해 '돼지 분야 귀주모태'로 불려온 목원고빈은 독보적인 영업 호조를 나타냈다. 목원고빈은 1분기 예상 순이익이 67억위안~73억 위안으로 동기 대비 62.17%~76.70% 증가했다고 밝혔다.

목원고빈은 실적 발표회에서 2021년 1분기 생돈 생산 회복과 생돈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목원은 양돈 규모 증가로 1분기 생돈 매출이 772만 두로 전년동기비 201% 증가, 실적이 대폭 향상됐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투자자들의 선호주이기도 한 목원고빈은 올해 설연휴 이후(2월 18일) 다른 우량 가치주들 처럼 가격 조정을 받아왔지만 조정 폭이 상대적으로 작았다는 분석이다. 신희망과 정방과기 등 동종 기업에 비해서도 비교적 견고한 주가흐름을 보이고 있다.

목원고빈 주가는 3월 말 주당 100위안 대가 붕괴, 두자리수로 내려갔다가 곧바로 다시 100위안대를 회복했으며 현재는 102위안 내외에서 공방을 치르고 있다. 최신 시가총액은 3841억 위안을 기록하고 있다.

디이차이징(第一財經)은 안신(安信)증권 리포트를 인용, 수요 측면에서 볼때 3~4월은 통상 1년중 되지고기 수요가 가장 적은 시기라며 당분간 돼지고기 가격이 약세를 유지할 가능성이 크다며 돼지 업종 주가 흐름도 이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전했다.

증시 업종 분석가들은 생돈 가격이 2분기에 소폭 반등세를 보일 것이라며 다만 냉동육 비축량이 비교적 많아 상승폭은 그다지 크지 않을 것으로 내다봤다. 중국 당국이 감염 예방을 위해 4월 1일부터 생돈의 성간 이동을 금지시킨 것도 양축지 생돈 과잉을 부추기면서 가격을 떨어뜨리는 요인이 되고 있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