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핌

주요뉴스스포츠

문체부, 실내체육시설 1만명 고용·융자상향 등 추가 대책 추진

기사등록 :2021-04-15 11:00

[서울=뉴스핌] 김용석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가 국민체육진흥공단과 함께 코로나19에 따른 매출 감소, 고용 위기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스포츠산업계를 위해 코로나19 피해 추가 지원 대책을 추진한다고 15일 밝혔다.

먼저 민간 실내체육시설에서 재고용되거나 신규 고용된 종사자 10000명을 대상으로 6개월간 1인당 월 160만원을 지급한다. 신청 접수는 26일부터 5월10일까지다.

황희 문체부 장관이 15일 서울 성동구 실내축구장 '풋볼웨이 아카데미'에서 열린 실내체육시설업계 대표들과 간담회에 앞서 방역점검을 하고 있다. [사진= 문체부]
황희 장관이 15일 실내체육시설업계 대표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19 관련 현안을 논의하고 업계 의견을 청취하고 있다. [사진= 문체부]
[자료= 문체부]

문체부가 실내체육시설업계의 코로나19 피해 상황을 고려해 '올해 1차 추경 1005억원 규모로 한 고용 지원 사업의 일환이다.

또한 실내체육시설업계가 폭넓은 스포츠 융자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운전자금 한도를 기존 2억원에서 10억원으로 상향했다. 이는 별도 기간 없이 상시로 접수한다.

코로나19 등으로 폐업한 스포츠기업이 재도전할 수 있는 기회도 마련한다. 스포츠산업 분야에서 창업 실패를 경험한 예비 창업자 또는 재창업 3년 미만의 기업 100개사를 선정해 1개사당 창업 보육과 사업화자금 4900만원을 지원한다. 지원 신청은 15일부터 5월6일까지다.

중소 스포츠기업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올해 중소 스포츠기업 성장 지원 사업에는 178개사가 신청해 4.1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코로나19로 어려운 스포츠기업을 추가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예산 31억 원을 확보해 30개사를 더 지원한다. 이는 별도의 추가 공모 없이 기존 신청 기업 중 심사를 통해 선정할 계획이다.

아울러 문체부 황희 장관은 이날 실내축구장 '풋볼웨이 아카데미'(서울 성수동)에서 방역현장을 점검하고 실내체육시설업계 관계자들과의 간담회를 열어 이번 추가 지원 대책을 설명했다.

황희 장관은 "지난 2월23일에 열었던 실내체육시설업계 간담회 등 그간 업계 건의사항을 바탕으로 이번 대책을 마련했다. 재난지원금 등 스포츠산업에 약 7000억원 규모의 코로나19 피해 지원이 이루어지고 있다. 최근 코로나19 확산세로 장관이 직접 '방역책임관'이 되어 현장을 점검하는 등 방역을 강화할 계획이다. 업계에서도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기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fineview@newspim.com

<저작권자©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